스포츠

'졌잘싸' 수구, 잊을수 없는 첫골

개최국 자격 '전원 경영 출신 선발' 조별리그 2차전 경다슬 '행운의 골'러시아에 1-30패… 내일 최종 경기 세계선수권대회를 통해 힘찬 첫발을 내디딘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이 두 번째 공식 경기에서 첫 골을 뽑아내며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한국은 16일 광주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펼쳐진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러시아에 1-30(0-7, 0-9, 0-8, 1-6)으로 패했다.사상 첫 공식경기였던 지난 헝가리와의 1차전에서 0-64로 대패한 여자 수구팀은 2차전에서도 완패했다. 그러나 강호 러시아를 상대로 대회 목표였던 값진 '한 골'을 수확했다. 훈련기간이 40일 안팎에 불과했지만 최고의 성과를 거둔 것이다.한국 여자수구 공식경기 사상 첫 골 기록은 경다슬(강원체고)이 올렸다. 경다슬은 경기 종료 4분 16초 오른쪽 측면에서의 강력한 슈팅으로 러시아의 골망을 흔들었다.첫 골을 넣은 경다슬은 공동취재구역에서 러시아 방송과 인터뷰도 진행했으며, 러시아전 심판인 디온 윌리스는 인터뷰를 마친 경다슬에게 축하 인사와 기념품을 전했다.개최국 자격으로 이번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종목에 최초 출전한 한국은 지난 5월 선발전을 열어 급히 여자 수구 역사상 처음으로 대표팀을 구성했다.선발전을 통해 태극마크를 단 13명의 선수는 모두 경영선수 출신으로, 성인은 2명뿐이고 나머지는 모두 중·고교생이다.한편 1차전에서 캐나다를 18-0으로 꺾은 러시아는 2차전에서도 승리를 따내며 상위 라운드 진출 가능성을 높였고, 한국은 18일 캐나다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패배 아픔 잊은 환희-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에서 경다슬의 대회 첫 골이 터지자 벤치에 앉아 있던 김예진 등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07-16 김종찬

전국체전 수영 종목 개최 후보지 고양·인천·김천 3곳으로 압축

전국체육대회 수영 종목 개최 장소가 고양·인천·김천시 세 곳으로 압축됐다.16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서울에서 오는 10월 4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의 수영 종목 개최 후보지로 각각 고양체육관 수영장,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 경북 김천 실내수영장 등 3곳을 선정했다.이를 위해 서울시와 대한수영연맹은 지난 11~12일 각 후보지에 대한 실사를 마쳤다. 서울시는 전국체전 수영 종목 개최 장소를 늦어도 다음 주 초까지 체육회에 전달한다는 계획이다.서울시는 방이동 올림픽 수영장에서 수영 종목 개최를 희망했으나, 올림픽 수영장을 관리하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전국체전을 치르기 위한 시설 개보수 비용과 대회 기간 시설 임차에 따른 영업손실 비용 등으로 67억원을 요구했다.특히 전국체전 개막을 100일도 남기지 않은 상황에 개보수 공사를 진행할 수 없어 타 시도 개최를 마지못해 선택해야 하는 등 고양체육관과 문학박태환 수영장, 경북 김천 3곳이 최종 3배수로 압축된 것이다.그러나 이들 후보지 역시 쉬이 선택할 수 없다.우선 고양의 경우 공사가 다음 달 말까지 이뤄져도 별도의 시설 개보수가 필요한 상황이다. 또한 지난 2012년 전국체전 개최 후 단 한 차례의 전국단위 대회도 치른 적이 없다 보니 대회에 맞게 추가 공사를 진행해야 해 시민들의 거센 반발 등 민원을 고양시가 그대로 떠안게 된다.전국체전 개최지로 선정되면 한 달 동안 시민들의 수영장 이용이 금지되는데 고양체육관은 이미 3개월여 전부터 공사로 인해 시민 사용이 금지돼 왔다.가까운 거리와 숙식과 주차문제가 없는 인천의 대회 유치도 껄끄럽다. 3억원 안팎의 개보수 공사만 하면 전국체전 진행에 큰 문제가 없지만 지난 5월 문학박태환 수영장에서 여중생 다이빙 선수가 훈련 중 구조물에 부딪혀 숨지는 사고가 발생, 체육계 인사들의 선택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반면, 서울과는 250㎞ 가량 떨어진 김천은 거리 부담만 제외하면 대회 유치 임대료가 4천만원 상당으로 저렴해 전국체전 유치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김천시도 이 같은 점을 적극 어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종목별 개최지 최종 선정 권한을 갖고 있는 체육회는 김천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체육회는 오는 24일 이사회를 열어 개최지 선정에 대한 최종 조율에 나선다./김종찬·송수은기자 chani@kyeongin.com

2019-07-16 김종찬·송수은

광주 세계수영대회 '女 선수 몰카 적발' 日 관광객, 출국정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여자 수구선수를 몰래 촬영하다가 적발된 일본인 관광객이 출국정지 조치됐다.15일 출입국 당국에 따르면 불법촬영 혐의를 받는 일본인 A(37)씨가 이날 오전 전남 무안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을 시도했으나 경찰의 긴급출국정지로 귀국이 무산됐다.출입국관리법에 따르면 범죄가 의심되고 도주할 우려가 있는 외국인에 대해 긴급한 필요가 있으면 수사기관이 출입국 담당 공무원에게 긴급출국정지를 요청할 수 있다. 수사기관은 긴급출국정지를 한 때부터 6시간 이내에 법무부 장관에게 승인을 요청해야 한다.A씨는 전날 광주 남부대학교에 설치된 광주세계수영대회 수구 경기장에서 불특정 다수 여자 선수를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상 카메라등 이용촬영)를 받는다.A씨는 관람객 출입금지구역에 들어가 경기를 앞두고 준비운동을 하는 선수들의 신체 특정 부위를 동영상으로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경찰은 현장에서 다른 관중의 신고를 받고 A씨를 임의동행해 한 차례 조사했다. 그러나 A씨가 혐의를 부인함에 따라 추가 피의자 조사와 디지털 포렌식 등 증거 수집이 더 필요하다고 보고 출국을 제지했다.이 사건을 수사하는 광주 광산경찰서는 이날 검찰 지휘를 받아 곧바로 A씨를 정식 출국정지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불법촬영 혐의 수사가 마무리되면 출국금지를 해제해 귀국을 허용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

2019-07-15 김영래

'여자다이빙 간판' 조은비·김수지, 희망을 쓰다

첫 '3m 싱크로나이즈드' 결선 진출258.75점 획득 12위 '역대 최고성적'한국 여자다이빙의 간판인 조은비(24·인천시청)가 김수지(21·울산시청)와 함께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다이빙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결선에 진출했으나 아쉽게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조은비-김수지 조는 15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결선에서 5차 시기 합계 258.75점으로 12위에 머물렀다.둘은 1, 2차 시기까지 8위를 달리다 3차 시기에서 입수 동작 실수로 12위로 밀렸다. 마지막 5차 시기에서는 63.00점으로 선전했으나, 순위를 끌어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조은비와 김수지는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종목에서 세계선수권 역대 최고 성적을 내는 결실을 이뤘다.그간 최고 성적은 2015년 러시아 카잔(김수지-김나미),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문나윤-김나미)에서 거둔 13위였다. 조은비와 김수지는 2013년 바르셀로나 대회에 나가 18위를 기록한 바 있다.둘은 이날 오전 치러진 예선에서 257.52점으로 전체 23개 팀 가운데 1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2019-07-15 임승재

우하람, 1m 스프링보드 4위… 한국 男 다이빙 최고 순위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단 9점이 부족해 한국 남자 다이빙 최초 세계선수권 메달 획득에 아쉽게 실패했다.우하람은 14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6차 시기 합계 406.15점을 받아 4위에 올랐다. 이는 역대 한국 남자 다이빙 최고 순위(종전 6위)다.한국 남자 다이빙의 세계선수권대회 역대 최고 성적은 2009년 이탈리아 로마 대회 때 권경민·조관훈이 남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승에서 달성한 6위였다. 종전 남자 개인전 최고 성적은 우하람(국민체육진흥공단)이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 남자 3m 스프링보드에서 작성한 7위였다. 하지만 이날 우하람은 4위에 오르며 한국 남자 다이빙의 세계선수권 역대 최고 순위를 '4위'로 올렸다.다이빙 전체 최고 순위는 전날(13일) 김수지(울산광역시청)가 여자 1m 스프링보드에서 달성한 3위다. 이 종목 우승은 440.25점을 올린 왕쭝위안(중국)이 차지했다. 2위는 로멜 파체코(멕시코, 420.15점)였다.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 이 종목 우승을 차지했던 펑진펑(중국, 415.00점)은 마지막 6차 시기에서 우하람을 밀어내고 3위에 올랐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우하람이 12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019-07-14 편지수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