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여자다이빙 간판' 조은비·김수지, 희망을 쓰다

첫 '3m 싱크로나이즈드' 결선 진출258.75점 획득 12위 '역대 최고성적'한국 여자다이빙의 간판인 조은비(24·인천시청)가 김수지(21·울산시청)와 함께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다이빙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결선에 진출했으나 아쉽게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조은비-김수지 조는 15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결선에서 5차 시기 합계 258.75점으로 12위에 머물렀다.둘은 1, 2차 시기까지 8위를 달리다 3차 시기에서 입수 동작 실수로 12위로 밀렸다. 마지막 5차 시기에서는 63.00점으로 선전했으나, 순위를 끌어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조은비와 김수지는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종목에서 세계선수권 역대 최고 성적을 내는 결실을 이뤘다.그간 최고 성적은 2015년 러시아 카잔(김수지-김나미),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문나윤-김나미)에서 거둔 13위였다. 조은비와 김수지는 2013년 바르셀로나 대회에 나가 18위를 기록한 바 있다.둘은 이날 오전 치러진 예선에서 257.52점으로 전체 23개 팀 가운데 1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2019-07-15 임승재

우하람, 1m 스프링보드 4위… 한국 男 다이빙 최고 순위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단 9점이 부족해 한국 남자 다이빙 최초 세계선수권 메달 획득에 아쉽게 실패했다.우하람은 14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6차 시기 합계 406.15점을 받아 4위에 올랐다. 이는 역대 한국 남자 다이빙 최고 순위(종전 6위)다.한국 남자 다이빙의 세계선수권대회 역대 최고 성적은 2009년 이탈리아 로마 대회 때 권경민·조관훈이 남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승에서 달성한 6위였다. 종전 남자 개인전 최고 성적은 우하람(국민체육진흥공단)이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 남자 3m 스프링보드에서 작성한 7위였다. 하지만 이날 우하람은 4위에 오르며 한국 남자 다이빙의 세계선수권 역대 최고 순위를 '4위'로 올렸다.다이빙 전체 최고 순위는 전날(13일) 김수지(울산광역시청)가 여자 1m 스프링보드에서 달성한 3위다. 이 종목 우승은 440.25점을 올린 왕쭝위안(중국)이 차지했다. 2위는 로멜 파체코(멕시코, 420.15점)였다.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 이 종목 우승을 차지했던 펑진펑(중국, 415.00점)은 마지막 6차 시기에서 우하람을 밀어내고 3위에 올랐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우하람이 12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019-07-14 편지수

김수지, 8년 만에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메달리스트 '韓다이빙 새역사'

한국다이빙의 새역사가 빛고을에서 쓰였다. 주인공은 김수지(21·울산광역시청)다.김수지는 지난 13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257.20점을 받아 다이빙 최강 중국의 천이원(285.45점)과 미국의 사라 베이컨(262.00점)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우승 후보 중 하나였던 창야니(중국·251.95점)가 2차 시기 입수 실수로 일찌감치 메달 레이스에서 뒤처진 가운데 김수지는 4차 시기까지 2위를 달리다가 마지막 5차 시기에서 베이컨에게 역전을 당했다.하지만 김수지는 동메달을 목에 걸어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로는 첫 번째로 시상대에 섰다.아울러 김수지는 한국 다이빙 사상 최초의 세계선수권대회 메달리스트가 됐다.한국 다이빙의 세계선수권대회 역대 최고 성적은 2009년 이탈리아 로마 대회 때 권경민·조관훈이 남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승에서 달성한 6위였다. 개인전 최고 성적은 우하람(국민체육진흥공단)이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 남자 3m 스프링보드에서 작성한 7위였다. 김수지는 수영 종목을 통틀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딴 최초의 한국 여자 선수가 됐다. 김수지는 경영의 박태환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세계선수권대회 두 번째 메달리스트다. 박태환은 2007년 호주 멜버른 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 자유형 200m에서 동메달을 땄고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 때는 자유형 400m에서 다시 금메달을 수확했다.김수지는 한국 선수로는 8년 만에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시상대 위에 올랐다.김수지는 14세, 천상중 3학년에 재학 중이던 2012년에 런던 올림픽에 출전했을 정도로 일찍부터 기대를 받았다. 당시 그는 한국 선수단에서 최연소였다. 런던올림픽 여자 10m 플랫폼 예선에서 215.75점으로 전체 참가선수 26명 중 최하위에 그쳤지만 큰 무대 경험은 그를 빠르게 성장시켰다.김수지는 울산 무거고에 다니던 3년 동안 전국체전 고등부에서 금메달 10개를 쓸어 담았다.2015년 처음 출전한 러시아 카잔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결선에 올라 8위를 차지했다.그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는 탈락했지만, 시련을 이겨내고 한뼘 더 자랐다.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해 12위에 올랐고, 그해 타이베이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는 김나미와 짝을 이룬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에서 역대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점수(280.89점)를 받고 은메달을 따기도 했다.지난해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1m 스프링보드에서는 동메달을 챙겼다.그러고는 우리나라에서는 최초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수영사의 한 획을 그었다./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사진은 김수지가 지난 13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사진은 지난 1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대한민국 김수지가 연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07-14 손원태

김수지, 한국다이빙 사상 첫 세계선수권 메달 따냈다…여자 1m서 '동메달'

김수지가 한국 다이빙 사상 최초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따냈다. 김수지는 13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동메달을 획득하며 당당히 수상대에 섰다. 한국 다이빙이 세계선수권에서 메달을 따낸 것은 처음이며, 수영 종목 전체를 놓고도 박태환이 지난 2011년 14회 중국 상하이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우승한 이후 8년만에 나온 세계선수권 메달이다. 울산광역시청 소속인 김수지(21)는 이날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257.20점을 기록하며 세계랭킹 1위 천이원(중국, 285.45점)과 사라 베이컨(미국, 262.00점)에 이어 3위에 올랐다. 김수지는 1차 시기에서 양 다리를 쭉 편 채 상체를 굽혀 두 팔로 다리를 잡는 파이크 동작으로 한 바퀴 반을 돌아 깔끔하게 입수한 첫 연기로 55.20점을 얻어 3위로 스타트를 끊었다. 이어진 2차 시기에서는 앞으로 뛰어들어 파이크 동작으로 두 바퀴 반을 도는 연기를 펼쳐 57.20점을 받았다. 이때 우승 후보였던 창야니가 입수 실수를 해 순위가 밀려나면서 김수지는 2위로 올라섰다. 김수지는 3차 시기에서 뒤로 선 채로 시작해 바이크 동작으로 한 바퀴 반을 도는 연기로 48.30점을 얻으며 순위를 유지했고, 4차 시기에서도 바이크 동작으로 한 바퀴 반을 도는 연기로 2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마지막 5차 시기에서 트위스트 동작으로 연기하다 다소 아쉬운 47.30점을 받는데 머물러 5차 시기에서 55.90점의 높은 점수를 받은 베이컨에 추월을 허용하고 말았다. 하지만 4위가 김수지의 점수를 넘어서기는 역부족이어서 사상 첫 메달의 감격을 이룰 수 있었다. 이전까지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딴 한국 선수는 전 종목을 통틀어 경영의 박태환뿐이었다. 박태환은 2007년 자유형 400m 금메달, 200m 동메달을 땄고, 2011년에는 자유형에서 400m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에 따라 김수지는 한국에서 두 번째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메달리스트로 역사에 기록됐다. 종전 한국 다이빙의 세계선수권 개인전 최고 성적은 우하람이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 남자 3m 스프링보드에서 거둔 7위였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1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김수지가 시상식 후 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019-07-13 박상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 오늘 개막]물의 축제 첫날, 빛고을 적시는 '조은비'

다이빙 스프링보드 예선전에 나서4회연속 출전 우하람·김영남 기대아티스틱 이리령·백서연 듀엣호흡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 첫날 한국여자다이빙 간판 조은비(인천광역시청)가 빛고을의 물결 속으로 뛰어든다.11일 국제수영연맹에 따르면 대회 개막일인 12일 오후 3시30분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예선전이 펼쳐진다. 이 대회에는 인천광역시청 조은비가 출전한다. 1m스프링보드를 비롯 3m스프링, 10m플랫폼, 3·10m싱크로 등 5개 세부 종목에 참가하는 조은비는 '2019 나폴리 하계유니버시아드' 개인전 10m 플랫폼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 다이빙 혼성팀 경기와 싱크로플랫폼 등에서 동메달을 각각 획득했다. 한국 첫 메달 주인공인 조은비는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만 은메달 1개, 동메달 3개를 수확했다. 예선에서는 상위 12위 안에 들어야 14일 열릴 결승전에 출전할 수 있다.이에 앞서 오전 11시에는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 예선이 펼쳐진다.우리나라에서는 우하람·김영남(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출전한다. 둘은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4회 연속 세계선수권대회 다이빙대에 선다. 특히 우하람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10m 플랫폼에서 한국 다이빙 사상 처음으로 12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해 11위를 차지한 한국 다이빙의 간판선수다.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 최고 성적은 2015년 카잔대회 3m 스프링보드에서의 7위다. 세계대회 1m 스프링보드 최고 성적은 2015년 러시아 카잔대회의 9위다.이어 같은 날 염주종합체육관 아티스틱수영경기장에서는 아티스틱 수영 솔로·듀엣 테크니컬(규정종목) 경기가 치러진다.오전 11시 솔로경기에는 이리영(고려대)이 출전하고, 오후 4시부터 열릴 듀엣 경기에는 이리영과 백서연(건국대)이 짝을 이뤄 참가한다. /임승재·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마지막까지 맹훈련-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11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선수들이 다이빙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07-11 임승재·김종찬

'제2의 마린보이 향해' 물보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 내일 개막

첫 안방대회… 총82명 출전 '최다''혼영 400m 두각' 경기체고 김민석 '아티스틱' 김지혜 등 3명 메달사냥女수구·오픈워터 첫 대표팀 구성경기 출신 각각 3·2명 '태극마크'우리나라 최초로 열리는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제2의 박태환'이 탄생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이하 광주대회)'는 12일부터 28일까지 17일간 광주광역시와 전남 여수 일원에서 경영, 다이빙, 아티스틱 수영, 수구, 하이다이빙, 오픈워터 수영 등 크게 6개 종목으로 나눠 76개 세부 경기가 개최된다. 1973년 시작해 올해로 18회째를 맞은 FINA 세계선수권대회는 2년마다 열리는 지구촌 최대 규모의 수영축제로, 우리나라에서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기는 처음이다. 아시아에서는 일본 후쿠오카(2001년), 중국 상하이(2011년)에 이어 광주가 세 번째다. 광주대회에서는 경영에 42개로 가장 많은 금메달이 걸려있고 다이빙 13개, 아티스틱 수영 10개, 수구 2개, 오픈워터 수영 7개, 하이다이빙 2개의 금메달이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지난 3일 선수 엔트리 등록을 마감한 결과 194개국에서 2천639명의 선수가 참가 신청했다. 이는 2015년 러시아 카잔 대회의 184개국 선수 2천413명,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의 177개국 선수 2천303명을 넘어서는 수치다.안방에서 처음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치르는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에 경영 29명(남자 14명,여자 15명), 다이빙 8명(남자 4명, 여자 4명), 수구 26명(남녀 13명씩), 아티스틱 스위밍 11명(여자), 오픈워터 수영 8명(남녀 4명씩) 등 총 82명의 선수를 내보낸다. 우리나라 역시 역대 가장 큰 규모의 대표팀을 꾸렸다. 여자 수구와 오픈워터에서는 한국 수영 사상 처음으로 대표팀이 구성됐는데 경기도에서는 윤예린(경기체고)·조예림(남양주 덕소중)·라이언하나윤(성남 서현중)이 여자 수구에, 정하은·백승호(이상 안양시청)가 오픈워터에 각각 참가한다. 우리나라 최초인 만큼 관람객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또한 최근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아티스틱 스위밍 월드시리즈 7차대회 캐나다 오픈콤보'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기량이 급상승 중인 김지혜·김준희·이가빈(이상 성남 동광고)이 메달 사냥에 나선다. 아울러 지난 5월 '2019 수영(경영)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 남자 개인혼영 400m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민석(경기체고)은 우리나라 유일의 메달리스트인 박태환의 배턴을 넘겨 받을 준비를 하고 있다.한편 경기도에서는 수구(남·여), 경영, 다이빙, 아티스틱, 오픈워터 등 5종목에 총 18명의 선수를 출전시킨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19-07-10 김종찬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