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세계예선 싹쓴 경기도청 '컬스데이' 본선 직행

대한민국 여자컬링 대표인 경기도청팀이 2020 세계예선대회 전승 우승을 거두면서 세계여자컬링선수권 본선에 직행했다.신동호 코치의 경기도청(스킵 김은지·서드 엄민지·세컨드 김수지·리드 설예은·후보 설예지)은 지난 18일(한국시간) 핀란드 키사칼리오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세계컬링선수권 예선 최종일 플레이오프에서 예선 2위를 차지한 이탈리아를 6-5로 꺾는 등 8전 전승을 거뒀다.예선전에서 이탈리아를 한 차례 꺾은 바 있는 경기도청은 1엔드에서 1점을 먼저 따내며 기선을 제압했으나, 2엔드에서 2점을 내줬다. 3엔드에선 다시 1점을 획득해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4·5엔드에는 이탈리아에 1점씩 내줬으나, 흔들리지 않은 채 6~8엔드에서 모두 1점씩을 획득했다. 9엔드에선 동점을 허용했지만 마지막 10엔드에서 1점을 획득해 우승을 이뤘다.앞서 경기도청은 지난 13일 열린 핀란드와의 예선전에서 12-3으로 누른 뒤 터키와의 2차전에선 7-6으로 승리를 차지했다. 이후 경기도청은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9-5, 호주에는 13-1, 에스토니아를 상대로 7-2, 멕시코와는 15-1, 노르웨이에는 8-6 등으로 7전승을 거두며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었다.대표팀 지원을 위해 현지를 찾은 최종길 경기도컬링연맹 회장은 "전승 우승을 거둔 경기도청팀이 자랑스럽다. 본선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게 물심양면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한편 경기도청은 오는 3월 14~22일 캐나다 프린스조지에서 열릴 2020 세계선수권대회 티켓을 거머쥐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여자 컬링 국가대표인 경기도청팀과 최종길 경기도컬링연맹 회장. /경기도컬링연맹 제공

2020-01-19 송수은

아이스하키 안양 한라 "亞리그 선두 내놔라"

16·18·19일 크레인즈와 홈 3연전승점 7점 앞선 사할린 잡을 기회안양한라가 아시아리그 남자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선두 자리 복귀를 노린다. 사할린(러시아)과 아시아리그 정규리그 우승 양자 대결 구도에서 밀려 2위를 달리고 있는 안양 한라는 16·18·19일 이스트 홋카이도 크레인즈(일본)와 홈 3연전을 가진다. 현재 한라는 사할린에 승점 7점이 적은 61점(21승 7패)을 기록하고 있다. 사할린은 이번 주 경기가 없는 '바이 위크(Bye week)' 주간에 걸려 있다. 따라서 한라가 크레인즈를 상대로 승점 7점 이상을 얻어내면 선두 자리를 탈환할 수 있다. 앞서 한라는 지난 9월 크레인즈와의 원정 3연전에서 18골을 몰아치며 전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하지만 크레인즈의 반격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크레인즈는 현재 리그 4위 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는데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인 4위 자리를 지키려면 이번 3연전에서 패배하면 안된다. 현재 크레인즈, 대명킬러웨일즈, 닛코 아이스벅스(일본)가 승점 5점 이내(2경기)에서 각축전을 벌이고 있기 때문에 만약 패배할 경우 사실상 플레이오프 진출은 멀어지게 된다. 이런 가운데 한라는 크레인즈의 총력전에 맞서 공격 라인업에 변화를 준다. 첫번째 라인은 올 시즌 최고의 궁합을 보이고 있는 신상훈-조민호-빌 토마스 트리오가 나서고, 리그 공격 포인트 1위 김기성-김상욱이 포진한 두 번째 라인에는 안진휘를 대신해 강윤석이 빈자리를 채울 것으로 예상된다.다만 디펜스 라인에는 변화를 주지 않는다. 만점 활약 중인 송형철, 남희두, 최진우가 각각 트로이 마일람, 알렉스 플란트, 조형곤과 호흡을 맞춘다.구단 관계자는 "라트비아 출신 코칭스태프와 외국인 선수를 영입해 올시즌 새 출발한 크레인즈는 승점 하나하나가 절실하다 보니 이번 3연전에 총력을 다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여기에 맞는 전략을 세워 홈 3연전을 승리로 장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20-01-15 김종찬

'역전의 여왕' 최민정, 4대륙선수권 전관왕 내달렸다

ISU 쇼트트랙 개인전 金 3개 이어3천m 슈퍼파이널 초대 우승·계주도남자부 황대헌도 금메달 4개 획득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4대륙선수권대회 전관왕을 달성했다. 최민정은 13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제1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4대륙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경기에서 여자 1천m, 여자 3천m 슈퍼파이널, 여자 3천m 계주에서 모두 금메달을 획득했다.전날 1천500m와 여자 500m에서 우승한 데 이어 이날 1천m에서도 최민정은 결승 3바퀴를 남기고 주특기인 아웃코스로 질주해 2위로 도약한 뒤 최종 한 바퀴를 남기고 1위였던 코트니 사라울트(캐나다)를 제치고 첫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공식기록은 1분32초712다. 함께 출전한 김아랑(고양시청)은 동메달, 서휘민(안양 평촌고)은 4위를 각각 기록했다.개인전 3개 종목을 석권한 최민정은 상위 8명이 경쟁하는 3천m 슈퍼파이널에 진출해 5분16초130의 성적으로 금메달을 추가했다. 종합순위 역시 136점을 달성해 초대 우승자로 우뚝 섰다. 3천m 계주 역시 최민정은 김아랑, 김지유(성남시청), 노아름(전북도청)과 함께 4분11초404의 성적으로 1위를 달성했다.남자부에선 안양 부흥고 출신인 황대헌(한국체대)이 개인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황대헌은 500m와 1천500m에서도 모두 우승한 데 이어 이날 1천m에서도 1분27초719의 성적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3천m 슈퍼파이널에선 아쉽게도 7위를 기록했지만, 총점 103점으로 종합 우승을 이뤘다. 대신 박지원이 1위를 차지하며 한국이 전종목을 석권하게 됐다. 박지원·김다겸·이준서(이상 한국체대)와 함께 출전한 5천m 계주에선 6분58초666의 기록으로 캐나다를 제치고 세계 최강팀으로 등극했다.한편 아시아,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등 비유럽국가 선수들이 출전해 경쟁하는 대회인 4대륙선수권대회는 500m, 1천m, 1천500m 결승 순위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해 개인 3개 종목 총점 상위 8명이 3천m 슈퍼파이널에 진출한다. 이후 4개 종목 포인트 합계로 대회 종합 순위를 결정한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이 13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제1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4대륙선수권대회를 마친 뒤 금메달 5개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01-13 김종찬

4대륙대회 2번 연속 金지친 '쇼트트랙 여제' 최민정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쇼트트랙 4대륙 대회 첫날 금메달을 싹쓸이했다. 최민정은 12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이 대회 개인 첫 종목 여자 1천500m 결승에서 2분41초270의 기록으로 우승했다.그는 레이스 초반 중위권에서 체력을 아끼다 4바퀴를 남기고 특유의 폭발력을 과시했다. '전매특허'인 아웃코스 질주로 단숨에 선두로 치고 올라갔다. 이후 선두 자리를 단 한 번도 빼앗기지 않고 결승선을 통과했다. 레이스 내내 맨 앞에서 경기를 주도했던 서휘민(평촌고)은 은메달을 차지했다.최민정은 이어 열린 여자 500m에서도 43초684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스타트를 늦게 끊어 4명의 출전 선수 중 최하위로 레이스를 시작한 최민정은 마지막 한 바퀴를 남겨둘 때까지 최하위 자리를 벗어나지 못하다 경기 막판 '전매특허' 아웃코스 질주로 앞선 선수를 모두 제치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최민정은 13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여자 1천m와 3천m슈퍼 파이널, 3천m 계주에서도 추가 메달을 노린다. 한편 남자부에선 황대헌(한국체대)이 남자 1천500m와 남자 500m 종목을 석권하며 2관왕을 차지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12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쇼트트랙 4대륙 대회 첫날 여자 1천500m 결승에 진출한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성남시청·2번)이 '전매특허'인 아웃코스 질주로 단숨에 선두로 치고 올라가고 있다. 이 종목에서 최민정은 2분41초270의 기록으로 결승 테이프를 끊고 우승했다. /AP=연합뉴스

2020-01-12 김종찬

'수강생 학대' 피겨코치 자격정지 1년 중징계

빙상연맹 결론에 학생 부모 '반발'"폭행, 가볍지 않아" 재심의 신청관계자 "수사 결과따라 변경 가능"피겨스케이팅 수강생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는 코치(2019년 8월 29일자 7면 보도)가 대한빙상경기연맹(이하 빙상연맹)으로부터 자격정지 1년 중징계를 받았다.빙상연맹은 최근 제17차 관리위원회를 열고 피겨코치 A씨의 수강생 학대 혐의에 대해 자격정지 1년 징계를 의결했다고 1일 밝혔다.빙상연맹은 징계혐의자와 피해 선수 부모의 진술을 토대로 지난해 4월 6일 경기도의 한 빙상장에서 초등학교 저학년 B양의 이마를 2차례 폭행한 행위를 확인했다.빙상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 27조(징계종류)를 보면 지도자에 대한 징계는 중징계(출전정지, 자격정지, 해임, 제명)와 경징계(견책, 감봉)로 나뉜다.자격정지는 1년간 빙상연맹에 지도자 등록을 하지 못하고 빙상연맹이 주최·주관하는 피겨 대회의 '코칭 박스'에 서지 못하는 등 제약을 받게 되는 징계다.복수의 학대 피해 부모들은 A씨의 폭력과 폭언은 가볍지 않았다며 반발하고 있다.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의 신청서도 접수했다.B양의 어머니는 "아이가 눈 앞에서 폭행을 당하는 모습을 목격한 다음부터 화장실도 못 가고 대기실에 앉아서 훈련 장면을 지켜보다 못해 신고를 한 것인데, 자격정지 1년은 말도 안 된다"고 말했다.또 다른 학대 피해를 호소하는 학생의 어머니도 "폭행 장면이 담긴 영상만 놓고 정한 징계 수위는 가벼울 수밖에 없다"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폭행을 당했다는 아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호소했다.빙상연맹은 징계 사유에 포함되지 않은 다른 피해 제보와 혐의는 수사 결과에 따라 추후 징계 수위를 상향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1월 A씨의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빙상연맹 관계자는 "수사기관의 처벌 수위에 따라 징계를 더 무겁게 변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2020-01-01 손성배

연수구, 송도·구도심에… 아이스링크 갖춘 야외빙상장

연수동 문화·송도동 미추홀공원21일 개장… 2월 17일까지 운영인천 연수구가 구도심과 송도국제도시에 각각 조성한 야외 스케이트장을 개장한다.연수구는 이달 21일부터 내년 2월 17일까지 연수구 연수동 문화공원(새말로 120)과 송도동 미추홀공원(해송로 59)에 1천500㎡ 규모의 아이스링크를 갖춘 야외 스케이트장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야외 스케이트장은 1시간 동안 개방한 후 30분씩 빙질을 관리하는 방식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평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7회, 주말과 공휴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8회 개방한다. 크리스마스와 송년제야는 오후 11시까지 개방 시간을 연장할 예정이다.이용료는 스케이트·썰매 2천원, 스케이트 종일권 5천원, 시즌권 4만원 등이다. 연수구 거주자는 20%, 스케이트 소지자·국가유공자·장애인·65세 이상 주민은 50% 할인한다. 또 구는 이달 31일부터 내년 1월 19일까지 금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10시와 오전 11시 30분에 50분씩 스케이트 강습 프로그램도 열기로 했다. 미추홀공원에서는 썰매장도 운영할 계획이다. 구는 서울광장, 대전 엑스포 등에서 야외 스케이트장을 운영한 경험이 있는 업체에 운영을 위탁했다. 구는 자체적으로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상황반을 구성할 방침이다.구는 오는 21일 오후 4시 30분부터 문화공원 아이스링크 앞 무대에서 사전 공연과 시범 경기를 열고, 제70회 토요문화마당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연수구립악단, 테너 민요한, 바이올리니스트 김수영 등이 출연하는 사전공연을 시작으로 스포츠 빙상단의 쇼트트랙 시범경기, 초등학교 피겨팀 갈라쇼 등을 진행한다. 오후 6시부터는 여러 가수가 출연하는 토요문화마당 공연이 이어진다.미추홀공원에서도 오는 23일 오후 4시부터 스케이트장 개장을 기념하는 뮤지컬 겨울왕국과 연수구립전통예술단 사전 공연이 열릴 예정이다. 미추홀공연 기념행사에는 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이은별 선수가 참여해 쇼트트랙 시범 경기를 펼치기로 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연수구가 오는 21일부터 내년 2월 17일까지 구도심 연수동 문화공원(사진 오른쪽)과 송도국제도시 송도동 미추홀공원에 각각 아이스링크를 갖춘 야외 스케이트장을 운영한다. /연수구 제공

2019-12-16 박경호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