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회심의 '날 들이밀기' '1천분의 1초' 겹쳤다

황대헌, 5천m 계주 막판 기지 6분55초968 헝가리와 '공동 1위'박지원과 '2관왕' 한국, 금4·은3·동4 성과… 29일부터 日서 3차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출전한 월드컵 2차 대회 5천m 계주에서 안양 부흥고 출신 황대헌(한국체대)의 막판 기지로 유례없는 공동 우승을 일궈냈다.박지원(성남시청)·황대헌·이준서(이상 한국체대)·박인욱 조는 11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5천m 계주 결승에서 헝가리와 공동으로 6분55초968을 기록해 공동 1위를 달성했다.선두를 잡기 위해 헝가리 및 러시아와 치열하게 다퉜으나 마지막 바퀴를 남겨둔 상황에서 3위로 밀려난 한국은 사실상 금메달 획득 가능성이 없어 보였다. 그러나 황대헌이 마지막 곡선 구간에서 바깥쪽으로 빠져 나온 뒤 폭발적인 스피드로 앞선 두 선수를 따라잡았으며, 결승선을 통과하는 순간 왼발을 뻗어 '날 들이밀기' 기술을 시전해 헝가리 마지막 주자 산도르 류 샤올린과 함께 들어왔다.황대헌의 날이 헝가리 보다 좀 더 앞서 보였으나, 비디오 판독에서 공교롭게 1천 분의 1초까지 같은 것으로 결론 나 공동 우승 결정이 내려졌다.이에 황대헌은 박지원과 나란히 대회 2관왕좌에 올랐다.이들 모두 대회 3관왕에 오를 수도 있었으나 개인전에서 모두 금 확보에 실패했다. 박지원은 전날 김동욱(스포츠토토), 박인욱과 함께 1천m 2차 레이스 결선에 출전했는데, 세묜 옐리스트라토프(러시아)에게 내줬다. 박인욱이 2위, 박지원이 3위에 머물렀다.500m 결승에 오른 황대헌은 초반 1위를 지키다가 마지막 바퀴에서 샤올린에게 선두를 내줘 은메달에 만족해야만 했다.2차 대회를 마무리한 한국은 금메달 4개, 은메달 3개, 동메달 4개를 획득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귀국한 뒤 월드컵 3·4차 대회 준비에 돌입한다. 3차 대회는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황대헌(한국체대)이 11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5천m 계주 결승에서 왼발 '날 들이밀기'를 시전하며 헝가리와 함께 공동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AP=연합뉴스

2019-11-11 송수은

韓 쇼트트랙 남녀 간판 박지원·김지유 金 합창

한국 쇼트트랙 남녀 간판 박지원과 김지유(이상 성남시청)가 월드컵 2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합창했다.남자대표팀 박지원과 황대헌(한국체대), 여자대표팀 김지유는 10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박지원은 남자 1천5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 2분26초025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그는 이준서, 박인욱과 함께 진출한 결승에서 경기 초반 1~3위 자리에 위치해 레이스를 주도해갔다. 결승선을 3바퀴 남기고 박지원이 1위로 치고 올라간 뒤 2위권과 간격을 유지하면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준서는 4위로 들어왔지만, 2위로 들어온 러시아 세멘 옐리스트라토프가 페널티 판정을 받으면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울러 박지원은 이준서(한국체대), 노도희(화성시청), 서휘민(안양 평촌고)과 함께 혼성계주에도 출전해 2분40초564로 동메달을 획득했다.남자 1천m에선 황대헌이 1분26초553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그는 경기 초반 뒤에서 기회를 살피다가 결승선을 3바퀴 남기고 아웃코스를 노려 단숨에 1위로 올라섰다. 이후 2위권과 거리를 벌리면서 여유롭게 우승했다. 여자 1천500m에선 김지유가 압도적인 기량을 과시하며 2분36초255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노도희는 이탈리아의 베테랑 아리안나 폰타나에 이어 3위로 결승선을 끊었다. 여자 1천m 1차 레이스에선 '막내' 서휘민이 1분31초268로 중국의 베테랑 판커신을 제치고 은메달을 차지했다. 한편 대표팀 선수들은 11일 같은 장소에서 남녀 500m, 1천m 2차 레이스, 계주에서 메달 사냥에 나선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19-11-10 김종찬

'막을 수가 없네'… 남자컬링팀 아태선수권 '11전 전승'

한국 남자컬링 대표팀(스킵·김창민)이 2019 아시아·태평양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일본을 대파하고 정상에 올랐다. 한국은 지난 9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대회 남자부 결승전에서 일본(스킵·마쓰무라 유타)을 8엔드 만에 11-2로 꺾었다.김창민(스킵), 이기복(리드), 김학균(세컨드), 이기정(서드)으로 구성된 한국은 5엔드까지 5-0으로 앞서갔다. 3·4·5엔드에 각각 2점, 1점, 2점을 따내고 일본에 점수를 내주지 않았다. 6엔드에 일본에 2점을 준 한국은 7엔드에 4점을 대거 올렸고, 8엔드에 2점을 추가했다. 일본은 9엔드와 10엔드를 포기하고 한국에 승리를 넘겼다.한국 남자컬링 대표팀은 2017년에 이어 2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한국 남자컬링은 10팀이 겨룬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내년 3월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세계남자컬링선수권대회 직행권을 따냈다. 이번 대회 2위 일본과 3위 중국은 내년 1월 핀란드 로흐야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 예선전에서 다시 출전권을 노린다. 앞서 남자컬링 대표팀은 예선에서 9전 전승을 거뒀고, 준결승에서 중국을 꺾었다. 한편 이 대회에 함께 출전한 경기도청 여자컬링 대표팀(스킵·김은지)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2019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 우승한 남자컬링 대표팀 이기정과 이기복. /세계컬링연맹(WCF) 제공

2019-11-10 김종찬

쇼트트랙 월드컵 2차대회서 황대헌·박지원·김지유 금메달 획득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월드컵 2차 대회 첫날 5개 종목 중 3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거머쥐며 건재를 과시했다.남자 대표팀 황대헌(한국체대)과 박지원(성남시청), 여자 대표팀 김지유(성남시청)는 10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황대헌은 남자 1,0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 1분26초553의 기록으로 우승했다.그는 경기 초반 뒤에서 기회를 살피다가 결승선을 3바퀴 남기고 아웃코스를 노려 단숨에 1위로 올라섰다.이후 2위권과 거리를 벌리면서 여유롭게 우승했다.그는 1차 대회에서 2관왕에 오른 뒤 2차 대회에서도 금메달 획득 행진을 이어가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남자 1,500m에서는 박지원이 2분26초025로 금메달을 차지했고, 이준서(한국체대)가 동메달을 획득했다.팀 워크가 빛났다. 남자 1,500m 결승엔 박지원, 이준서, 박인욱 등 3명의 한국 선수가 진출했는데, 경기 초반 1~3위 자리에 위치해 레이스를 주도해갔다.결승선을 3바퀴 남기고 박지원이 1위로 치고 올라간 뒤 2위권과 간격을 유지하면서 금메달을 획득했다.이준서는 4위로 들어왔지만, 2위로 들어온 러시아 세멘 옐리스트라토프가 페널티 판정을 받으면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여자 1,500m에서는 김지유가 우승했다. 김지유는 선수들의 충돌로 재출발하는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도 자기 페이스를 잃지 않았다.그는 압도적인 기량을 과시하며 2분36초255의 기록으로 우승했다.노도희(화성시청)는 이탈리아의 베테랑 아리안나 폰타나에 이어 3위로 결승선을 끊었다.여자대표팀 에이스 최민정(성남시청)은 결승 진출에 실패한 뒤 파이널 B에서 1위로 들어왔다.여자 1,000m 1차 레이스에서도 메달을 획득했다.금메달을 캐나다 킴부탱에 내줬지만, '막내' 서휘민(평촌고)은 1분31초268로 중국의 베테랑 판커신을 제치고 은메달을 차지했다.결승에 올라간 김아랑(고양시청)은 레이스 도중 넘어져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혼성계주에 출전한 이준서(한국체대), 박지원, 노도희, 서휘민은 2분40초564로 동메달을 획득했다.대표팀 선수들은 11일 같은 장소에서 남녀 500m, 1,000m 2차 레이스, 계주에서 메달 사냥에 나선다.은퇴를 번복하고 1차 대회에 출전했던 러시아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은 2차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쇼트트랙 대표팀 황대헌 /AP=연합뉴스

2019-11-10 편지수

'빙속 단거리 간판' 차민규, 회장배 男 500m 대회新 금메달

경기 빙상선수들이 제50회 회장배 전국남녀 스피드스케이팅 대회에서 금빛 질주를 시작했다.우선 한국 남자 빙속 단거리 간판 차민규(의정부시청)는 지난 6일 서울 태릉빙상장에서 열린 대회 첫날 남자 500m에서 대회 신기록(35초39)을 세우며 우승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500m 은메달리스트인 차민규는 지난달 같은 장소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파견 선수선발전 남자 500m에서 김준호(강원도청)에게 금메달을 내줬지만, 한 달 만에 국내 최강자 자리에 다시 올랐다. 여자 500m에선 '포스트 이상화' 김민선(의정부시청)이 39초08의 대회 신기록으로 우승했다.남자 5천m는 중장거리 간판 김민석(성남시청)이 6분46초57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했고, 남자 매스스타트에선 문현웅(의정부시청)이 1위 자리에 올랐다.이밖에 중고 학생 선수들의 금빛 질주도 이어졌다. 남자 중학부 5천m에선 양호준(의정부중)이 7분11초05의 기록으로 같은 학교 최재원(7분17초39)을 6초34로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고등부에선 양주 백석고의 양석훈이 남자 500m에 출전해 36초91로 1위를 했으며, 여자부에선 500m에 출전한 신승흔(의정부여고)이 40초48의 기록으로 우승을 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19-11-07 김종찬

러 '빅토르 안' 제치고 金 따낸 황대헌

경기도 쇼트트랙 남녀 선수들이 세계 무대에서 잇따라 메달을 획득했다.우선 안양 부흥고 출신 황대헌(한국체대)은 3일(현지 시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2019~20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1천m 결승에서 1분23초948로 결승선을 통과해 러시아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1분24초134)을 0.186초 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지난 2일 남자 500m에서도 빅토르 안을 제친 황대헌은 1천m에서도 승리함에 따라 대회 2관왕을 달성했다. 다만 남자 1천m 결승에 함께 나선 박지원(성남시청·1분24초228)은 빅토르 안과 불과 0.094초 차로 동메달을 땄다.특히 황대헌은 남자 계주 5천m 결승에서도 김동욱(스포츠토토)·박인욱(대전일반)·박지원과 함께 레이스를 펼쳐 대회 3관왕 달성을 기대했지만, 러시아(6분43초662)에 0.081초 차로 뒤처져 준우승에 그쳤다.여자부에선 '맏언니' 김아랑(고양시청)과 최민정(성남시청), 김지유(성남시청), 노아름(전북도청)이 호흡을 맞춰 3천m 계주 결승에 나서 '금빛 도전'에 나섰지만 중국(4분08초746)에 0.233초 차로 밀려 은메달을 차지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전설 추월 '新 레전드'-황대헌(맨 앞쪽)이 3일(현지시간) 미국 유타 주의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19~20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1천m 결승에서 1위로 질주하고 있다. 황대헌은 이날 1분23초948로 결승선을 통과해 러시아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1분24초134)을 0.186초 차로 따돌리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AP=연합뉴스

2019-11-04 김종찬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 '컬스데이' 경기도청 출격

2~9일 중국 선전서 금메달 도전장2019~2020시즌 4년만에 태극마크여자컬링 국가대표팀 '컬스데이'(경기도청)가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대회 우승에 도전한다.경기도청(스킵 김은지)은 2일부터 9일까지 중국 선전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태평양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한국 여자컬링은 최근 3년 연속으로 이 대회 정상을 차지했는데 2016·2017년에는 경북체육회(스킵 김은정)가, 2018년에는 춘천시청(스킵 김민지)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경북체육회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춘천시청은 2019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동메달을 획득하며 한국 컬링 역사에 큰 획을 그었다.하지만 경북체육회와 춘천시청은 2019~2020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경기도청에 밀려 태극마크를 달지 못했다.경기도청은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 출전해 '컬스데이' 별명을 얻으며 한국에 컬링을 알린 원조 컬링 스타다. 올해 2월 동계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부활을 알렸고, 4년 만에 태극마크까지 거머쥐었다. 한편 아시아태평양선수권에는 세계여자컬링선수권 출전권 2장이 걸려 있는데 한국, 호주, 중국, 대만, 홍콩, 일본, 카자흐스탄, 카타르 등 총 8팀이 우승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19-10-31 김종찬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