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유영, 메드베데바 꺾고 시니어 그랑프리 동메달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유영(과천중)이 시니어 그랑프리 데뷔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유영은 27일(한국시간)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켈로나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2019 스케이트 캐나다 인터내셔널'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5.03점, 예술점수(PCS) 65.24점, 감점 1점을 합해 139.27점을 받았다.그는 전날 기록한 쇼트프로그램 78.22점을 더해 최종 총점 217.49점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유영은 자신의 ISU 공인 프리스케이팅 최고점(141.25점)을 경신하진 못했지만, 개인 총점 최고점(200.89점)을 16점 이상 끌어올리며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었다.유영은 김연아(은퇴), 임은수(신현고)에 이어 한국 여자 선수로는 세 번째로 ISU 시니어 그랑프리에서 메달을 획득했다.아울러 한국 여자 싱글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총점을 받았다.최고점은 김연아가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기록한 228.56점이다.유영은 이날 에비타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에 맞춰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시작했다.그는 첫 번째 과제로 세 바퀴 반을 도는 '필살기' 트리플 악셀을 시도했는데, 착지가 무너지며 넘어졌다.그러나 유영은 아랑곳하지 않고 벌떡 일어나 다음 연기를 시작했다.그는 트리플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성공한 뒤 트리플 루프도 클린 처리하며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이후 레이백 스핀을 레벨4, 스텝 시퀀스를 레벨3로 처리한 뒤 트리플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실수 없이 연기했다.콤비네이션 싯 스핀을 레벨4로 처리한 유영은 가산점 구간 첫 점프 과제인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벽하게 처리했다.다음 점프인 트리플 플립은 어텐션(에지 사용주의) 판정을 받아 아쉬움을 남겼다.그러나 유영은 더블 악셀, 코레오 시퀀스(레벨1), 플라잉카멜스핀(레벨4)을 문제없이 소화하며 연기를 마무리했다.같은 대회에 출전한 김예림(수리고)은 총점 176.93점으로 7위를 기록했다.우승은 역대 최고의 기술을 자랑하는 알렉산드라 트루소바(러시아)가 차지했다.그는 프리스케이팅에서 웬만한 남자 선수보다 많은 4개의 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시도해 3개를 성공하며 총점 241.02점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은메달은 프리스케이팅에서 트리플 악셀 2개를 뛴 키히라 리카(일본·230.33점)가 목에 걸었다.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는 총점 209.62점으로 5위에 그쳤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피겨스케이팅 유영./AP=연합뉴스

2019-10-27 편지수

'초등생 학대 의혹' 수원 빙상장… 지상훈련장은 무허가 증축했다

학부모들 "소방시설 제대로 없어"운영자 "임차당시 그대로" 주장유명 피겨스케이팅 지도자가 선수를 학대했다는 의혹(9월 9일자 6면 보도)이 불거진 빙상장의 지상훈련장이 무허가 불법 증축건물인 것으로 확인됐다.30일 수원시 등에 따르면 초등학교 저학년 강습생 학대 정황이 포착된 피겨스케이팅 코치 A씨가 지상훈련(하네스)을 받게 한 빙상장 인근 지상훈련장은 1층 일반철골구조(면적 399.79㎡)로 용도는 제1종근린생활시설(소매점)이다.2006년 2월 28일 사용승인을 받은 이 건물은 층 칸막이를 나눠 2층으로 증축됐는데, 관할구청인 권선구청은 현재 불법증축임을 사전 안내하고 행정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불법 건축물로 최종 확인되면 철거 명령 등을 내릴 계획이다.학대 피해를 호소하는 학부모들은 지상훈련장 연습실에 소방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았다고도 입을 모았다. 학부모 B씨는 "현대무용, 방송댄스, 발레 등 개인교습을 할 때에도 홀비 명목으로 회당 1만원을 받았는데 수익을 더 내려고 증축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소방시설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게 이상했는데, 그동안 불법건축물에서 아이들이 훈련을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상훈련장을 운영하는 C씨는 불법 증축 부분은 몰랐던 사실이라며 억울해 하면서 학부모의 문제제기로 수업 진행도 어렵다고 호소했다.C씨는 "2017년 4월 처음 건물을 임차할 때부터 2개 층으로 증축돼 있었다"며 "피겨 강습학원으로 사업자 등록을 한 상태라 불법인지 몰랐고, 현금만 받았다는 학부모들의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2019-09-30 손성배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