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유영, 동계유스올림픽 첫金… 韓 피겨 새역사 점프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유영(과천중)이 한국 피겨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유영은 14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0년 로잔 동계청소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11점, 예술점수(PCS) 67.38점, 총점 140.49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유영은 12일 기록한 쇼트프로그램 점수 73.51점을 합해 최종 총점 214.00점으로 크세니아 시니치나(200.03점), 안나 플로로바(187.72점·이상 러시아)를 제치고 압도적으로 우승을 확정했다. 한국 피겨 선수가 금메달을 딴 건 2012년 동계청소년올림픽이 시작된 뒤 처음이다.이날 유영은 프리스케이팅에서 무결점에 가까운 우승의 마지막 조각을 맞췄다. 그는 첫 번째 연기 과제인 '필살기' 트리플 악셀을 깨끗하게 성공하며 수행점수(GOE) 1.26점을 얻었다. 이후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루프를 연이어 클린 처리하며 순조롭게 연기를 이어갔다.레이백 스핀과 스텝 시퀀스에서 레벨 3를 받아 아쉬웠지만, 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뛰며 점수를 쌓았다.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은 레벨4를 받았다.가산점 구간에선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더블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로 처리해 살짝 아쉬움을 남겼다.그러나 유영은 트리플 플립과 더블 악셀을 연달아 성공한 뒤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3)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앞서 유영은 지난 5일 막을 내린 국내 종합선수권대회에서 비공인 개인 최고 점수인 220.20점을 기록하며 3연패 금자탑을 쌓은데 이어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까지 거머쥐었다.한편 트리플 악셀의 완성도를 높이며 국내 일인자 자리를 굳힌 유영은 다음 달 서울에서 열리는 ISU 4대륙선수권대회와 3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다시 한번 기량을 겨룬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20-01-14 김종찬

세계 은반 휘어잡은 '피겨 요정' 유영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유영(과천중)이 국내를 넘어 세계 무대에서도 기량을 마음껏 뽐냈다. 유영은 12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0년 로잔 동계청소년(유스·Youth)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0.25점, 예술점수(PCS) 33.26점, 총점 73.51점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그는 첫 번째 점프 요소를 더블 악셀로 처리한 뒤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실수 없이 뛰며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이어 플라잉싯스핀을 레벨4로 연기한 뒤 가산점 구간에서 트리플 루프를 실수 없이 처리했다. 유영은 스텝시퀀스에서 레벨3를 받았지만, 레이백 스핀과 체인지풋콤비네이션스핀을 레벨4로 처리하며 연기를 마쳤다.다만 그는 이날 3바퀴 반을 뛰는 '필살기' 트리플 악셀을 구사하진 않았다. 동계청소년올림픽은 주니어 과제를 수행해야 하는데, 트리플 악셀은 주니어 쇼트 프로그램 과제가 아니기 때문이다.앞서 유영은 지난 5일 의정부 빙상장에서 열린 '제74회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에서 자신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최고점인 217.49점을 넘은 개인 최고점(총점 220.20점)을 달성하며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한편 유영은 13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을 통해 금메달 획득을 노린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20-01-12 김종찬

세계선수권 티켓 쥔 '韓 피겨 간판' 유영

국내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최강자 과천중 유영이 제74회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3연패에 성공하며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거머쥐었다.유영은 5일 의정부 빙상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7.19점에 예술점수(PCS) 66.48점을 기록하며 143.67점을 받았다. 이날 총점 220.20점은 자신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최고점인 217.49점을 넘은 개인 최고점이다.이로써 종합선수권대회 3연패(2018년·2019년·2020년)와 통산 4회 우승(2016년·2018년·2019년·2020년)에 성공한 유영은 김예림(군포 수리고)과 함께 오는 3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2020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얻었다. 이날 유영은 첫 번째 연기인 트리플 악셀을 뛰었지만 착지에서 불안하며 아쉽게 수행점수(GOE)를 1.28점 깎였다. 하지만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루프 점프에서 잇달아 GOE를 1.18점씩 따내며 점수를 쌓았고, 레이백 스핀과 스텝 시퀀스에서 레벨4를 챙기며 순항했다.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가산점을 챙긴 유영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에 이어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까지 실수 없이 연기했다. 트리플 플립에서 어텐션(에지 사용 주위) 판정을 받은 유영은 더블 악셀과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4)으로 혼신의 연기를 마무리했다.앞서 유영은 전날 열린 쇼트프로그램에서도 국내 여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국내 대회에서 트리플 악셀을 성공하며 76.53점을 받아 이해인(한강중·204.56점)과 김예림(199.31점)을 크게 따돌리고 우승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은반의 요정, 황홀한 유영-5일 경기도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74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과천중 유영이 혼신의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020-01-05 김종찬

'수강생 학대' 피겨코치 자격정지 1년 중징계

빙상연맹 결론에 학생 부모 '반발'"폭행, 가볍지 않아" 재심의 신청관계자 "수사 결과따라 변경 가능"피겨스케이팅 수강생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는 코치(2019년 8월 29일자 7면 보도)가 대한빙상경기연맹(이하 빙상연맹)으로부터 자격정지 1년 중징계를 받았다.빙상연맹은 최근 제17차 관리위원회를 열고 피겨코치 A씨의 수강생 학대 혐의에 대해 자격정지 1년 징계를 의결했다고 1일 밝혔다.빙상연맹은 징계혐의자와 피해 선수 부모의 진술을 토대로 지난해 4월 6일 경기도의 한 빙상장에서 초등학교 저학년 B양의 이마를 2차례 폭행한 행위를 확인했다.빙상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 27조(징계종류)를 보면 지도자에 대한 징계는 중징계(출전정지, 자격정지, 해임, 제명)와 경징계(견책, 감봉)로 나뉜다.자격정지는 1년간 빙상연맹에 지도자 등록을 하지 못하고 빙상연맹이 주최·주관하는 피겨 대회의 '코칭 박스'에 서지 못하는 등 제약을 받게 되는 징계다.복수의 학대 피해 부모들은 A씨의 폭력과 폭언은 가볍지 않았다며 반발하고 있다.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의 신청서도 접수했다.B양의 어머니는 "아이가 눈 앞에서 폭행을 당하는 모습을 목격한 다음부터 화장실도 못 가고 대기실에 앉아서 훈련 장면을 지켜보다 못해 신고를 한 것인데, 자격정지 1년은 말도 안 된다"고 말했다.또 다른 학대 피해를 호소하는 학생의 어머니도 "폭행 장면이 담긴 영상만 놓고 정한 징계 수위는 가벼울 수밖에 없다"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폭행을 당했다는 아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호소했다.빙상연맹은 징계 사유에 포함되지 않은 다른 피해 제보와 혐의는 수사 결과에 따라 추후 징계 수위를 상향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1월 A씨의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빙상연맹 관계자는 "수사기관의 처벌 수위에 따라 징계를 더 무겁게 변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2020-01-01 손성배

4대륙선수권 티켓 따낸 '피겨 요정' 김예림

한국 피겨 여자 싱글 김예림(군포 수리고)이 치열한 경쟁을 뚫고 국가대표 1차 선발전 우승을 차지하며 4대륙선수권 출전권을 거머쥐었다.김예림은 지난 15일 김해시민스포츠센터 빙상장에서 열린 2019 KB금융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회장배 랭킹대회 겸 국가대표 1차 선발전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4.54점, 예술점수(PCS) 65.52점을 받아 총점 140.06점을 기록했다. 그는 쇼트프로그램 점수 68.61점을 합해 최종 총점 208.67점으로 우승했다. 김예림은 첫 번째 연기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벽하게 뛴 뒤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클린 처리했다. 이어 트리플 플립, 트리플 루프를 깔끔하게 연기하며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이에 그는 쇼트프로그램에서 3위를 기록했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역전에 성공했다. 이로써 이 대회에 3장이 걸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 출전권을 따냈다. 이 대회에 함께 출전한 한국 피겨 기대주 유영(과천중)은 프리스케이팅 첫 번째 연기 과제인 트리플 악셀을 싱글 악셀로 처리하는 등 실수를 범했지만 191.74점으로 최종 4위를 기록하며 4대륙선수권대회 출전 막차를 탔다.총점 207.36점을 기록하며 2위를 차지한 이해인(서울 한강중)이 나이 제한 규정으로 4대륙선수권대회엔 출전할 수 없게 되면서 남은 티켓은 유영의 몫이 됐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19-12-16 김종찬

유영·임은수·김예림 "국내 피겨 1인자 가리자"

국내 피겨 일인자를 가르기 위한 '2019 KB금융 전국남녀 회장배 랭킹대회 겸 차기 시즌 국가대표 1차 선발전'이 13일부터 15일까지 경남 김해에서 개최된다.경남 김해문화재단 시민스포츠센터 빙상장에서 열리는 랭킹대회에는 '제2의 김연아'를 꿈꾸는 유영(과천중)과 임은수(서울 신현고), 김예림(군포 수리고)이 경쟁에 나선다. 우선 유영의 경우 올 시즌 한국 선수 최초로 세 바퀴 반을 도는 고난도 점프인 '트리플 악셀'을 실전에서 성공하며 기술력을 과시했다. 시니어 그랑프리 데뷔전인 지난 10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개인 최고점인 217.49를 획득해 동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시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에서 4위를 기록해 그랑프리 파이널에는 출전하지 못했지만, 국제무대에서 경쟁력을 보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유영이다.임은수는 2018~2019시즌 시니어 그랑프리 5차에서 동메달을 차지하며 김연아 이후 9년 만에 시상식에 오른 선수다. 다만 올 시즌에는 시니어 그랑프리 1차에서 5위, 6차에서 7위를 각각 기록해 다소 부진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김예림은 지난 9월 ISU 챌린저 대회인 네벨혼 트로피에서 은메달을 획득했으나, 만족할 만한 성적을 더 이상은 내지 못하고 있는 상태임에 따라 이번 랭킹대회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둘지 기대된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이번 대회와 다음 달에 열리는 종합선수권대회의 점수를 합산해 남자싱글 4명, 여자싱글 8명의 국가대표를 선발할 방침이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2019-12-11 송수은

'피겨 요정' 유영,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도전

'피겨 요정' 유영(사진·과천중)이 시니어 그랑프리 대회에 출전해 메달 사냥에 나선다. 유영은 8일 중국 충칭에서 열릴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인 '시세이도 컵 오브 차이나 2019' 여자 싱글에 출전한다.앞서 유영은 지난달 27일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켈로나에서 열린 시니어 그랑프리 데뷔전이었던 2차 대회에서 최종 합계 217.48로 동메달을 차지한 바 있다. 유영은 쇼트프로그램에서 한국 여자 선수 중 최초로 세 바퀴 반을 도는 '트리플 악셀'을 클린으로 처리하며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러시아)와 미국의 브레이디 테넬 등을 꺾고 포듐에 올랐다.다음 목표는 김연아의 한국 여자 싱글 최고점(228.56점) 경신과 시니어그랑프리 파이널 진출권 확보다. 비록 캐나다 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트리플 악셀을 시도하다 넘어졌고, 트리플 플립에서 어텐션(에지 사용주의) 판정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총점에서 개인 최고점을 달성했다. 고난도 기술로 구성해 실수를 했어도 고득점을 이룰 수 있었기에 클린 연기를 펼칠 경우 김연아가 이룬 2010년 밴쿠버 올림픽 한국 여자 싱글 최고점도 노릴 수 있다. 유영은 그랑프리 6개 대회 성적 총합 상위 6명만 나가는 왕중왕전,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도 도전한다. 그랑프리 시리즈 우승시 15점, 준우승 13점, 3위 11점의 랭킹 포인트를 획득하는 가운데, 유영은 4차 대회 성적과 다른 선수들의 남은 대회 성적에 따라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을 노릴 수 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연합뉴스

2019-11-07 송수은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