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임은수, 전국 피겨 회장배 랭킹대회 정상

쇼트 부진 유영, 프리 최고점 '銀'남자싱글 차준환, 종합 1위 올라임은수(서울 한강중)가 2018 KB금융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회장배 랭킹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임은수는 23일 목동아이스링크에서 2019 피겨 국가대표 1차 선발전을 겸해 열린 대회 여자 싱글 1그룹 프리스케이팅에서 127.81점(기술점수 66.97점, 예술점수 61.84점, 감점 1)으로 전날 쇼트프로그램(68.98점) 점수와 합쳐 총점 196.79점으로 금메달을 따냈다.임은수는 지난달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5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데 이어 기분 좋은 상승세를 이어갔다.'디펜딩 챔피언' 유영(과천중)은 프리스케이팅에서 가장 높은 점수인 130.06점을 획득해 총점 183.53점으로 전날 쇼트프로그램의 부진을 딛고 은메달을 따냈다.김예림(군포 도장중)은 총점 181.44점으로 3위를 기록했다.한국 피겨 남자싱글의 간판 차준환(서울 휘문고)은 이날 대회 남자싱글 1그룹 프리스케이팅에서 179.73점을 얻어 전날 쇼트프로그램 77.28점을 합해 총점 257.01점으로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예술의 경지-유영이 23일 오후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8 KB금융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회장배 랭킹대회 겸 2019 피겨 국가대표 1차 선발전 여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018-12-23 임승재

피겨 차준환·임은수, 국가대표 1차 선발전 남녀 싱글 쇼트 1위

'피겨왕자' 차준환(휘문고)이 국내 대회 쇼트 프로그램에서 가볍게 1위로 출발했다. 차준환은 22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8 KB금융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회장배 랭킹대회 겸 2019 피겨 국가대표 1차 선발전 남자 싱글 쇼트에서 77.28점을 받았다.이번 시즌 개인 최고점 90.56점엔 크게 못 미치는 점수지만 8명의 남자 싱글 1그룹 참가 선수 중엔 압도적인 1위였다.이번 대회는 차준환이 이달 초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동메달을 획득한 뒤 출전하는 두 번째 국내 대회다.귀국 후 지난 16일 전국동계체육대회 서울시 예선에서 유일한 선수로 출전해 가볍게 몸을 풀었고, 내년 2월 ISU 4대륙 선수권대회 출전권이 걸린 이번 대회에서 본격적으로 국내 팬들을 만났다.남자 싱글 쇼트 2위는 65.29점을 받은 이시형(판곡고), 3위는 63.75점의 차영현(대화중)이었다.여자 싱글 선수들의 대결에서 임은수(한강중)가 먼저 웃었다.임은수는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9.54점, 예술점수(PCS) 29.44점을 합쳐 68.98점을 받았다.지난달 ISU 그랑프리에서 받은 개인 최고점 69.78점에는 다소 못 미치지만 29명의 여자 싱글 1그룹 선수 중에 가장 높은 점수다.이번 시즌 시니어 무대에 데뷔한 임은수는 지난 8월 시니어 데뷔전인 아시안오픈 피겨스케이팅 트로피에서 우승한 데 이어 그랑프리 5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2009년 '피겨퀸' 김연아 이후 한국 여자 선수의 첫 그랑프리 메달이었다. 이번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무대를 밟은 김예림(도장중)이 64.98점으로 뒤를 이었고 위서영(도장중)이 61.53점으로 3위였다.김하늘(수리고)은 59.22점으로 5위, 유영(과천중)은 점프 실수를 범하면서 53.47점으로 9위에 그쳤다. 이번 대회엔 ISU 4대륙 선수권대회 남녀 싱글 3장씩의 출전권이 걸렸으며 2019 러시아 크라스노야르스크 동계유니버시아드, 2019 사할린 동계아시아유소년대회 대표 선발전을 겸한다./디지털뉴스부피겨 차준환, 임은수 /연합뉴스

2018-12-22 디지털뉴스부

피겨 임은수, 국가대표 1차 선발전 여자 싱글 쇼트 1위

피겨 임은수(한강중)가 '포스트 김연아'를 노리는 여자 싱글 선수들의 대결에서 먼저 웃었다.임은수는 22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8 KB금융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회장배 랭킹대회 겸 2019 피겨 국가대표 1차 선발전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68.98점을 받았다.지난달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에서 받은 개인 최고점 69.78점에는 다소 못 미치지만 29명의 여자 싱글 1그룹 참가 선수 중에 가장 높은 점수다.임은수는 이날 존 베리의 '섬웨어 인 타임'(Somewhere in Time)에 맞춰 클린 연기를 펼쳐 보였다.이번 시즌 시니어 무대에 데뷔한 임은수는 지난 8월 시니어 데뷔전인 아시안오픈 피겨스케이팅 트로피에서 우승한 데 이어 그랑프리 5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지난 2009년 '피겨퀸' 김연아 이후 한국 여자 선수의 첫 그랑프리 메달이었다. 이번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무대를 밟은 김예림(도장중)은 64.98점으로 뒤를 이었고 위서영(도장중)이 61.53점으로 3위였다.김하늘(수리고)은 59.22점으로 5위, 유영(과천중)은 53.47점으로 9위에 그쳤다. 이번 대회는 내년 2월 열리는 ISU 4대륙 선수권대회와 2019 러시아 크라스노야르스크 동계유니버시아드, 2019 사할린 동계아시아유소년대회 대표 선발전을 겸한다./디지털뉴스부지난달 17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피겨 그랑프리 5차 대회 女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임은수(한강중)가 연기를 펼치고 있다. 전날 얻은 쇼트프로그램 57.76점을 더해 최종 총점 185.67점으로 알리나 자기토바(225.95점), 소피아 사모두로바(198.01점·이상 러시아)에 이어 3위에 올랐다. 한국 여자 선수가 시니어 피겨 그랑프리 대회에서 메달을 목에 건 건 2009년 김연아 이후 9년 만이다. /모스크바 AP=연합뉴스

2018-12-22 디지털뉴스부

피겨여왕 김연아, 6년만에 해외 아이스쇼 나들이

'피겨여왕' 김연아가 오랜만에 팬들 앞에 선다.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주)올댓스포츠는 김연아가 오는 21일 스페인의 무르시아, 26일 라스팔마스 데 그란 까나리아, 28일과 29일에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레볼루션 온 아이스' 공연에 출연한다고 17일 밝혔다. '레볼루션 온 아이스'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동메달리스트이자 최근 은퇴한 하비에르 페르난데스 측이 주최한다.김연아의 해외 아이스쇼 출연은 지난 2012년에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아이스쇼 이후 6년만이다. 김연아는 이번 아이스쇼 출연료 전액을 유니세프(UNICEF)에 기부하여 어려운 환경에 놓인 어린이들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김연아는 올댓스포츠를 통해 "정말 오랜만에 해외 아이스쇼 공연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처음으로 스페인의 피겨 팬들을 만나는 자리인 만큼 즐겁게 공연에 임하고 싶다"며 스페인에서의 아이스쇼 출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김연아가 출연하는 '레볼루션 온 아이스'에는 하비에르 페르난데스를 비롯해 예브게니 플루셴코(러시아), 제프리 버틀(캐나다), 가브리엘라 파파다키스-기욤 시제롱(프랑스) 등 다수의 선수들이 출연할 예정이다. 데이비드 윌슨과 산드라 베직이 공동 연출을 맡았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2018-12-17 김종화

김연아 계보잇는 남자 피겨 '첫메달'

차준환, ISU 그랑프리파이널 3위여자 싱글 기대주 김예림도 '6위''피겨왕자' 차준환(서울 휘문고)이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역사를 새로 썼다.차준환은 8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총점 263.49점으로 남자 싱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피겨 그랑프리 파이널은 시즌 ISU 그랑프리 7개 대회의 성적을 합산해 상위 6명만이 출전하는 '왕중왕전'으로 한국 남자 선수가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메달을 딴 것은 물론 출전한 것도 차준환이 처음이다.남녀를 통틀어서도 2009-2010 '피겨퀸' 김연아의 메달이 마지막이다. 김연아는 4번의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를 거머쥐었다. 6명의 선수 가운데 두 번째로 '로미오와 줄리엣'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에 맞춰 프리 스케이팅 연기에 나선 차준환은 기술점수(TES) 91.58점에 예술점수(PCS) 83.84점, 감점 1점을 합쳐 174.42점을 받았다. 차준환이 지난 9월 어텀 클래식에서 기록한 프리 최고점 169.22점, 총점 259.78점을 모두 경신한 개인 최고점이었다.이날 금메달은 총점 282.42점을 받은 미국의 '점프 천재' 네이천 첸이 차지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우노 쇼마(일본)가 275.10점으로 은메달에 그쳤다.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김예림(15·도장중)은 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출전해 최종 6위를 차지했다.김예림은 밴쿠버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57.66점에 예술점수 58.74점, 감점 1을 합쳐 115.40점을 받았다.지난 7일 쇼트프로그램에서 62.51점으로 6명의 출전선수 가운데 중간 순위 4위에 올랐던 김예림은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합쳐 총점 177.91점을 기록, 최하위로 떨어졌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2018-12-09 김종화

피겨 차준환, GP 파이널 동메달… 남자 최초·김연아 이후 9년만

피겨 차준환(17·휘문고)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동메달을 따냈다.차준환은 8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총점 263.49점으로 남자 싱글 동메달을 거머쥐었다.피겨 그랑프리 파이널은 시즌 성적 상위 6명만이 출전하는 '왕중왕전'으로 한국 남자 선수가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메달을 딴 것은 물론 출전한 것도 차준환이 처음이다.남녀를 통틀어서도 2009-2010 '피겨퀸' 김연아의 메달이 마지막이다. 김연아는 4번의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를 거머쥐었다. 시니어 2년 차인 차준환은 첫 출전한 파이널에서 메달까지 목에 거는 쾌거를 이뤘다.전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6명 중 4위를 했던 차준환은 이날 프리 스케이팅에서 훌륭한 연기로 역전에 성공했다.6명의 선수 가운데 두 번째로 '로미오와 줄리엣'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에 맞춰 프리 스케이팅 연기에 나선 차준환은 기술점수(TES) 91.58점에 예술점수(PCS) 83.84점을 합쳐 174.42점을 받았다. 차준환이 지난 9월 어텀 클래식에서 기록한 프리 최고점 169.22점, 총점 259.78점을 모두 경신한 개인 최고점이었다.쇼트에서 차준환에 앞서 3위였던 미할 브레지나(체코)가 첫 점프 실수로 차준환보다 낮은 점수를 받으며 차준환이 동메달을 확보하게 됐다.이날 금메달은 총점 282.42점을 받은 미국의 '점프 천재' 네이천 첸이 차지했다. 우노 쇼마(일본)가 275.10점으로 은메달이었다./디지털뉴스부피겨 차준환, GP 파이널 동메달…남자 최초·김연아 이후 9년만 /AP=연합뉴스

2018-12-08 디지털뉴스부

피겨 김예림,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쇼트 4위 '62.51점'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김예림(도장중)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쇼트 프로그램을 4위로 출발했다.김예림은 7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2018-2019시즌 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3.33점, 예술점수(PCS) 29.18점을 합쳐 62.51점을 받았다. 전체 6명의 선수 가운데 네 번째로 높은 점수다.지난 9월 체코에서 열린 주니어 그랑프리 5차 대회에서 얻은 개인 최고점이자 한국 주니어 여자 싱글 쇼트 최고점인 69.45점에는 7점가량 못 미치는 점수다. 다만 PCS는 당시 최고점인 28.77점보다 소폭 올랐다.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은 한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7개 대회의 성적을 합산해 상위 6명의 선수만 출전할 수 있는 시즌 왕중왕전이다.김예림은 이번 시즌 2개 대회에서 은메달을 거머쥐면서 여자 싱글에서 유일한 비 러시아 선수로 출전권을 따냈다. 한국 선수가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한 것은 2005년 김연아 이후 13년 만이다.김예림은 오는 9일 프리 스케이팅에서 역전 메달에 도전한다.이날 네 번째로 연기에 나선 김예림은 영화 '시네마 천국'의 러브 테마에 맞춰 우아한 연기를 펼쳤다.김예림은 경기 후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쇼트 프로그램에서 실수를 하게 돼 아쉽다.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같은 큰 규모의 대회 출전 경험이 부족하다 보니 평소보다 좀 더 긴장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이어 "그래도 이전보다 PCS가 높아진 점엔 만족한다"며 "프리 스케이팅에선 후회 없는 경기를 해서 프리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고 싶다"고 밝혔다.이날 쇼트 프로그램 1위는 76.32점을 받은 러시아 알레나 코스토르나야가 차지했다. /디지털뉴스부피겨 김예림 /연합뉴스

2018-12-07 디지털뉴스부

피겨 유영, 탈린트로피 주니어 싱글 정상

쇼트·프리 합계 163.67점 받아트리플 악셀 등 점프는 아쉬움한국 여자 피겨스케이팅 기대주 유영(과천중)이 탈린트로피 2018 주니어 여자싱글 정상에 우뚝 섰다.유영은 1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열린 대회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0.63점에 예술점수(PCS) 53.57점, 감점 1을 합쳐 113.50점을 받았다.전날 쇼트프로그램 점수(50.17점)를 더해 총점 163.67점을 받은 유영은 금메달을 확정했다.올해 1월 제72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에서는 '피겨 여왕' 김연아 이후 처음으로 총점 200점을 돌파해 차세대 주자로 눈도장을 찍었다.2010년 김연아가 밴쿠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거는 걸 보고 피겨 스케이팅을 시작한 유영은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할 것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우승은 했지만 점프 실수가 아쉬웠다.첫 과제인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반)에서 회전수 부족판정을 받아 기본점 6.0점에서 수행점수를 3점이나 깎인 유영은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10.10점)에서 GOE를 1.57점 확보했다.유영은 트리플 루프에서도 회전수를 채우지 못해 GOE를 1.84점 감점당했고,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회전수가 부족하다는 판정을 받았다.레이백 스핀을 최고난도인 레벨4로 처리한 유영은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살코에서는 가산점을 챙겼지만 마지막 점프 과제인 트리플 플립에서는 어텐션(에지 사용 주의) 판정을 받아 아쉬움을 남겼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2018-12-02 김종화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