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신천지 말씀대성회… 인천 3천여명 인파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이만희)이 지난 10일 오후 7시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호텔과 삼산 컨벤션 홀에서 말씀대성회를 개최했다. 신천지측에 따르면 이날 센트럴파크호텔 3층 다이아몬드홀과 사파이어 룸에 2천여 명이 참석했고 미처 입장하지 못한 참가자들은 행사장 밖에서 실시간으로 송출된 영상을 시청했다. 삼산 컨벤션홀에도 1천여 명이 몰려들었다. 신천지 측은 인천, 김포, 부천, 광명 등에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 10개 교회를 긴급 개방했다.전국 6개 도시에서 순회 개최되는 신천지 말씀대성회는 '주 재림과 추수 확인 대집회'라는 제목으로 열리며 이만희 총회장이 직접 강사로 나선다.이날 이 총회장은 '하나님의 새 일 창조 목적과 약속과 새 일'이란 주제로 성경 강의를 풀어나갔다. 이 총회장은 "6천년 하나님의 역사와 요한계시록 성취 내용을 알리고자 이 자리에 섰다"며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믿음이 무엇인지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회장은 또 신앙인들이 목회자의 말만 믿고 따라가는 신앙 행태에 대해 "우리는 사람의 말이 아닌 성경말씀을 믿어야 한다. 하나님과 이 말씀을 믿고 확인 해봐야한다"며 "내가 있는 곳이 참으로 구원 받을 곳인지, 구원받는 곳이 따로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호소했다.신천지측은 행사 후 신천지 계시 말씀에 대해 궁금한 것이 많다며 상담을 요청하는 이들이 많았고 한번 배워 보고 싶다고 후속 교육을 신청한 이들도 400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일 서울에서 첫발을 뗀 신천지 말씀대성회는 10일 인천 일정을 마치고 대전, 대구, 부산, 광주 순으로 전국순회 일정을 진행하며, 11월 2일 대장정을 마칠 예정이다. 말씀대성회 영상은 신천지 공식페이지를 통해 시청 가능하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2019-10-13 김영준

[인터뷰]인천항만공사 베트남대표사무소 김진영 소장

컨 물동량 비중 7년새 2 → 10.55%로무역분쟁등 여파 호찌민 韓기업 증가"수도권 인접 장점 알리는 데 온힘"베트남은 인천항과 두 번째로 교역량이 많은 국가다. 인천항 최대 교역 상대국인 중국과의 물동량은 주춤하고 있지만, 베트남 컨테이너 물동량은 최근 몇 년간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인천항 전체 컨테이너 물동량에서 베트남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2년 2%에서 올 상반기 10.55%로 5배 넘게 커졌다.베트남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인천항만공사는 지난 3월 베트남 호찌민에 해외사무소를 열었다. 인천항만공사 베트남대표사무소 김진영(46) 소장은 "인천항과 베트남의 가교 구실을 성실히 수행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김 소장은 지난달 초부터 베트남대표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 그는 "호찌민에 있는 선사와 포워더, 창고업체 등 물류 업체를 찾아 인사하러 다니다 보니 한 달이라는 시간이 지나갔다"면서 "현지 직원들에게 '영업 사원 한 명이 더 늘어난 것으로 생각해달라'고 말하며 인천항을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호찌민은 베트남 남부의 중심 도시다. 이미 많은 해외 기업이 호찌민에 자리 잡고 있으며, 우리나라 기업 2천여개도 현지에 진출해 있다. 김 소장은 "최근 중국의 인건비가 상승하고, 미·중 무역분쟁 여파로 호찌민으로 이동하는 한국 기업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이러한 점을 고려하면 베트남과의 교역량은 계속 증가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호찌민에서 인천항의 위상은 어떨까? 김 소장은 "안타깝게도 아직은 베트남에서 수출되는 대부분 물동량이 부산항에서 처리되고 있다"며 "호찌민에 있는 기업들을 만나 수도권에 있는 인천항의 장점을 알리는 것이 나의 역할"이라고 말했다.김 소장은 인천항 배후단지에 베트남 기업의 투자를 유치하는 활동도 전개할 계획이다. 인천항에는 신국제여객터미널 배후단지인 '골든 하버'를 비롯해 신항 배후단지, 아암물류2단지(남항 배후단지) 등 개발이 진행 중인 부지가 많다. 김 소장은 "그동안 인천항 신규 배후단지에 대한 투자는 중국 자본에 의존한 경향이 많아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이제는 외국 투자 자본을 다양화할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빈 그룹(VIN GROUP)' 등 베트남 대형 기업들은 우리나라에 투자할 여력을 충분히 갖고 있다"며 "이들이 인천항 신규 배후단지에 투자할 수 있도록 사업 설명회 등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했다.김 소장은 "베트남 정부와 기업들이 인천항에 대해 좋은 인식을 하게 만들고, 이를 바탕으로 인천항과 베트남이 동시에 발전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인천항만공사 베트남대표사무소 김진영(46) 소장은 "베트남에 인천항을 알리는 데 주력하겠다"며 "인천항과 베트남이 동시에 발전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2019-10-13 김주엽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