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평택항 배후부지 車·전자상거래 특화산업 육성을"

포스트코로나 '공급사슬' 재편 예상스마트·친환경 미래항만 구현 노력정장선 시장 "논의 내용 적극 반영"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공급사슬(GSC:Global Supply Chain)'의 변화가 예상되고 있는 상황에서 평택시와 평택대학교가 이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과 평택항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대학교 국제물류해양연구소 주관으로 8일 포승 근로자복지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평택항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에는 정장선 시장과 홍선의 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평택항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해 코로나19 이후 불확실한 항만 환경 변화에 대비한 평택항의 활성화 과제에 대해 논의했다.김성범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에 따른 항만 대응전략'이란 주제의 기조연설에서 "코로나19에 따라 경기 이축과 글로벌 가치사슬의 재편이 예상됨에 따라 새로운 경쟁에 대비해야 한다"며 "정부에서는 스마트 항만 육성, 친환경 항만 구축 등을 통해 미래 혁신항만을 구현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기조 연설 후에는 ▲해운항만물류 환경변화에 따른 평택항 발전방향(김근섭 박사,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평택항 특화산업 육성 및 인력양성 방안(정현재 교수, 평택대)의 주제 발표가 진행돼 평택항의 미래 발전방안에 대한 다양한 대안이 제시됐다.좌장을 맡은 이동현(평택대 국제물류해양연구소장) 교수는 "평택항 발전을 위해 수도권에 인접한 광대한 배후공간을 탈중국 첨단산업의 거점으로 육성하고 평택항 배후부지를 특화산업 육성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며 "또 자동차와 전자상거래를 평택항 특화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실천과제를 마련해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지정 토론에서는 정태원 성결대 교수, 김규경 평택컨테이너터미널 대표, 임삼섭 장금상선 상무, 황두건(경기평택항만공사) 박사 등 분야별 대표들이 평택항 활성화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정 시장은 "이번 토론회에서 평택항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면서 "평택항은 지역의 중요한 경제 성장동력인 만큼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적극 반영해 포스트 코로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8일 평택시 포승 근로자복지회관 대강당에서 '포스트 코로나, 평택항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2020-07-08 김종호

소중한 생명살린 소방관 "휴일 따로없다"

부천소방서 119센터 이상수 소방교감기 걸린 딸 병원서 심정지男 발견재빠른 심폐소생술 조치 위기 넘겨"소방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생각합니다."쉬는 날 딸 아이가 아파 병원에 갔다가 심정지로 쓰러진 50대 남성을 심폐소생술로 구한 부천소방서 서부 119안전센터 소속 이상수 소방교(37·사진)의 선행이 화제다.이 소방교는 지난 1월 당직을 마치고 귀가한 후 9개월된 딸이 감기 때문에 계속 보채자 쉬지도 못한 채 부천 상동에 있는 한 병원을 방문했다.진료를 기다리고 있는데 갑자기 "사람이 쓰러졌어요"란 소리가 들렸다. 한 남자가 쓰러져 있었고 간호사가 급하게 119에 신고하고 있었다.그는 쓰러진 남성의 맥박을 짚어보기도 했지만 심정지 상태인 것 같았다.우선 구급차가 환자를 이송하기 쉽도록 환자를 병원 로비로 옮긴 후 심폐소생술로 응급조치에 들어갔다.구급차가 올 때까지 4~5분 가량 쉼 없이 환자 가슴을 압박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구급차가 와서 자동 심장충격기를 사용하자 환자의 맥박이 돌아왔다.이 소방교는 "갑자기 사람이 심정지로 쓰러지면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응급 심폐소생술이 정말 중요하다. 가슴 중앙부분의 심장을 강하게 압박해야 하는데 이때 팔을 펴고 체중을 실어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환자의 가족이 "생명을 구해줘 정말 고맙다. 식사라도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했으나 정중하게 거절했다.지난 2016년부터 소방서 근무를 시작한 이 소방교는 휴무일에도 불구하고 각종 재난현장에서 소중한 인명을 구조, 지난 7일 소방청장 표창을 받았다.이정식 부천소방서장은 "언제 어디서나 국민의 안전을 먼저 생각해준 이상수 소방관이 무척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2020-07-08 장철순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