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얼굴인식 통해 실종자 빠르게 찾는다

첨단 방범·교통정보망인 U통합상황실을 보유한 안양시가 얼굴인식 기술을 활용해 실종자를 더 빠르게 찾을 수 있게 하는 복합인지기술 개발에 나선다.13일 안양시와 한국과학기술원(KIST), 안양동안경찰서 등 3개 기관은 복합인지기술 도입을 위해 상호협력을 약속하는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3개 기관은 복합인지기술 도입 및 활용, 실증치안서비스 구축 등 실종자를 찾는 첨단 기술개발에 공동 노력키로 했다.협약식에는 최대호 안양시장,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원장, 김진태 안양동안경찰서장 등이 기관을 대표해 각각 협약서에 서명했다.3개 기관이 공동개발을 추진하는 복합인지기술은 실종자의 얼굴 모습을 포함한 변화하는 모든 정보를 종합적으로 인식, CCTV를 통해 실종자의 경로를 예측해 위치를 추적하는 방식이다. 또 실종자의 나이에 대한 변환 추이를 인지하는 기능도 탑재함으로써 장기실종자를 찾는데도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한편,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의 실종아동 수는 연간 2만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치매환자, 노약자, 지적장애인 등이 연간 1만9천여명이나 되지만 일선 치안현장에서의 탐문수사는 더디기만 한 실정이다. 안양/이석철기자 lsc@kyeongin.com

2018-11-13 이석철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