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마음·건강까지 보듬은 '행복한 기억충전소'

예방·사후서비스 등 통합체계 구축중증 억제·비용 경감 '관리자 역할'민간·공공 유기적 연계 폭넓은 운영'지역 특성에 맞는 체계적인 치매관리사업을 더욱 폭넓게 제공하겠습니다.'남양주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지난 18일 제11회 경기도 치매극복의 날 행사에서 치매우수프로그램 분야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했다.이날 수상은 '치매가 있어도 행복한 남양주' 구현을 목표로 노인 치매예방부터 사후 의료서비스까지 통합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해 치매 환자의 중증화 억제 및 환자 가족의 사회적 비용 경감까지 지역사회 치매관리사업 관리자로서의 역할을 해온 점을 인정받아 이뤄졌다. 윤경택 남양주보건소장(치매안심센터장)은 "선도적으로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한 경험을 살려 치매 예방과 조기 발견을 위한 다양한 사업으로 치매가 있어도 살기 편안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남양주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3월 15일 전국 최대 규모로 개소해 치매상담, 조기검진, 치매인식개선사업 및 교육 등 체계적인 운영을 통해 환자와 가족들에게 치매 관련 통합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다.치매안심센터는 지역 특성에 맞는 치매관리사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치매 관련 학식과 경험을 갖춘 기관 및 단체 전문가들로 지역사회협의체를 구성·운영해오고 있다. 지역사회 내 치매 관련 자원 상호 간 연계 체계를 구축해 수요자 중심의 치매통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건·복지 분야 기관 및 단체 등 민간과 공공이 함께 어우러져 체계적인 운영에 큰 호응을 얻고 있다.치매안심센터 직원들은 "지역사회 기관 및 단체의 자발적인 참여와 유기적인 연계를 위한 지역사회협의체를 운영해 다양하고 폭 넓은 치매관리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지역 특성에 맞는 치매관리 프로그램 운영으로 치매극복의 날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한 남양주보건소 치매안심센터 직원들. /남양주시 제공

2018-09-19 이종우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