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파주 슬럼화 원도심 '도시재생 활성화' 머리 맞댄다

안명규 부의장등 8명 10월까지 활동포럼·세미나·벤치마킹 통해 방안 모색'남북교류협력연구회' 발대식도 개최파주시의회가 슬럼화되고 있는 원도심 지역의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파주시의회는 14일 오후 의원연구모임인 '원도심지역의 도시재생활성화 연구회'를 발족하고 시민이 공감하는 활성화 방안 마련에 나선다. 연구회는 안명규 부의장을 대표 의원으로 최창호, 이용욱, 윤희정, 최유각, 이성철, 조인연, 이효숙 의원 등 8명 의원이 참여하고 있다.연구회는 오는 10월까지 활동하면서 포럼, 세미나, 우수사례 벤치마킹 등을 통해 파주시 내 원도심지역 보존과 개발을 통한 도심 활성화 방안을 탐구하고, 파주시에 도입 가능한 사례 제안 등 원도심지역 발전을 위한 방향을 제시할 계획이다. 안 대표의원은 "신도시와 원도심 간 양극화 해소를 위해 시민이 공감하고 주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원도심지역 활성화 방안을 제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시재생활성화 연구회는 첫 일정으로 2월 말 시흥시 도시재생지원센터를 방문해 우수사례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고 파주만의 특색 있는 도시재생 성공모델 개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파주시의회는 또 이날 오전 본회의장에서 '남북교류협력 연구회' 발대식을 갖고 파주시의 미래를 준비하는 의제발굴에 나섰다.남북교류협력연구회에는 박은주 대표의원을 비롯해 안소희·박대성·한양수 의원 등 4명의 의원이 참여하고 있다. 이 연구회는 남북 관계가 평화의 시대로 전환점을 맞은 상황에서 남북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한 방향 제시 및 의제 발굴을 위한 심도 있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박은주 대표의원은 "남북평화시대에 파주의 역할을 공고히 하기 위해서 파주가 과연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가 매우 중요하다"며 "연구회 활동을 통하여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단편적인 사업 추진이 아닌 미래를 준비하는 의제 발굴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파주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원도심지역의 도시재생활성화 연구회가 발족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파주시의회 제공

2019-02-14 이종태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