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가평군, 고혈압·당뇨병 표준화 교육사업 호응

가평군이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사업의 하나로 실시하고 있는'고혈압·당뇨병 표준화 교육'사업이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17일 군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심뇌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효과적인 자가 건강관리 및 합병증 예방 방법 등을 매달 교육하고 있다.교육은 질병관리본부 및 경기도에서 매년 체계적, 전문적 교육을 받은 간호사와 물리치료사 면허소지자가 나서 진행하고 있다.또 고혈압 또는 당뇨병 질환자 대상으로 매월 셋째 주 화요일 고혈압, 목요일 당뇨병으로 나누어 무료 혈액검사를 비롯해 상담, 질환, 영양, 운동 등이 원스톱 강의로 진행된다.매년 10월까지 운영 중인 가운데 2016년 첫해에는 37명(고혈압 20명, 당뇨병 17명)이 참여했으나 지난해에는 3배에 달하는 111명(고혈압 53명, 당뇨병 58명)이 참가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8월 말 현재까지는 79명(고혈압 43명, 당뇨병 36명)이 교육을 받았다.특히 군 보건소는 매월 상설교육뿐만 아니라 경로당, 기업체 등 찾아가는 교육을 통해 지난 3년간 3천500여 명에게 건강관리 교육을 실시했다.보건소 관계자는 "심뇌혈관질환은 사회 경제적 질병 부담이 가장 큰 질환으로 고혈압·당뇨병 유병률은 각각 27.3%, 11%이며 나이 증가에 따라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현대인의 생활습관병인 고혈압 당뇨병에 대해 올바른 지식 전달로 잘못된 생활행태를 개선하고 적극적인 치료를 유도해 합병증을 예방함으로써 건강한 삶을 유지 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가평군이 실지하고 있는 '고혈압·당뇨병 표준화 교육' 사업이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가평군 제공

2018-09-17 김민수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