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인터뷰]'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 출범 지휘' 민경석 국민관광본부장

오늘 송도서 현판식 갖고 업무 돌입의료·크루즈 등 고부가가치화 온힘"접경지역 평화관광상품 개발 계획"인천, 경기, 서울 등 수도권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의 기폭제 역할을 담당하게 될 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가 19일 송도컨벤시아에 문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다.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는 이날 현판식을 열고 수도권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한 관계기관(인천·경기 관광공사, 서울관광재단) 업무협약을 비롯해 크루즈 관광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인천시, 인천항만공사 등과도 협약을 맺는다.경인지사 출범으로 인천, 경기, 서울 등 3개 자치단체가 각기 추진하던 관광정책이 협업 체제로 전환, 효율성 극대화는 물론 시너지 효과도 볼 수 있게 됐다. 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 출범을 총괄 지휘한 민경석 한국관광공사 국민관광본부장은 "한국관광공사 본사가 강원도 원주로 이전한 후 경인지역 유관 기관과의 소통이 소원해진 것이 사실"이라며 "경인지사 출범과 함께 앞으로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자치단체와 협업을 통해 함께 할 수 있는 여러 관광 분야 정책을 발굴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경인지사는 수도권 자치단체와 공동으로 외국 관광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과 의료·크루즈 관광 등 고부가 가치 관광산업 활성화에 총력을 쏟을 방침이다.민 본부장은 "3차 남북정상회담으로 한반도 화해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는 만큼 이를 활용한 접경지역 평화관광 상품 개발에 인천, 경기 등과 힘을 합칠 계획"이라고 말한 뒤 "특히 강화도와 옹진군 서해5도 등에 대한 평화관광 상품을 적극 홍보하겠다"고 강조했다.그는 "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는 인천 지역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시민들의 의견을 언제나 환영한다"며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시민들과 함께하는 경인지사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했다.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 개소식은 19일 오전 쉐라톤그랜드인천호텔에서 열리며 박남춘 인천시장을 비롯해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재성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 등 8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 출범을 총괄 지휘한 민경석 한국관광공사 국민관광본부장. /한국관광공사 제공

2018-09-18 김명호

인천대 교수·교직원 '부패 제로' 선언

인천대(총장·조동성)가 상아탑 정신을 구현하고 미래 글로벌 리더 대학으로 비상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부패 ZERO'를 선언했다. 인천대는 18일 오전 10시 대학본부 5층 영상대회의실에서 조동성 총장과 청렴대책추진단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반부패 및 청렴대학 구현을 위한 청렴 선포식'을 개최했다. 교수와 간부 교직원들이 솔선수범해 청렴 운동에 나서자는 취지다.이날 부총장을 포함한 18명의 청렴대책추진단은 대학 사회의 관행적 부패를 척결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데 모범이 될 것을 다짐하며 '반부패 청렴 서약서'에 서명했다.인천대는 교육연구위원을 단원으로 하는 청렴대책 추진단과 사무처장을 포함한 23명의 간부 직원으로 구성된 청렴실무협의회를 운영키로 했다. 이들은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하고 교내 청렴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조동성 총장은 '청렴 구현 선포문'에서 "대학사회의 가장 큰 기반은 청렴이며, 교육기강을 해치는 그 어떤 비리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 대학 모든 구성원이 '부패 ZERO' 운동의 주체로 서자"고 말했다.이어 "본인부터 솔선수범하고 대학 내에 묵은 부패와 비리를 일소하기 위해 결코 머뭇거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2018-09-18 윤설아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