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35년 우정' 더 깊어지는 윈윈 교류

경기도와 미국 유타주가 자매결연 35주년을 맞아 경제·문화·교육부문 등에서의 교류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합의서를 18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35년간의 자매결연을 기념해 밸 헤일 유타주 경제실장과 지역 경제인 등 유타주 통상대표단이 경기도를 방문하면서 성사됐다.두 지역은 경기도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중소기업 전시회인 지페어 코리아(G-FAIR Korea)와 유타주가 주최하는 통상박람회 유타글로벌포럼(Utah Global Forum)에 상호 통상촉진단을 파견하기로 해 경제분야 협력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또 내년 경기도가 조성할 예정인 세계 정원 경기가든에 유타주가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고 두 지역 학생·주민 간 교육·문화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한편 경기도는 유타주와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국내 유일의 지자체로 유타주 역시 경기도가 자매결연을 맺은 첫 해외 지자체다. 자매결연 이후 두 지역은 1993년 유타주 공원에 한국 정원을 건립하고 공무원 교류를 실시하는 등 협력관계를 지속해왔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경기도와 미국 유타주가 자매결연 35주년을 맞아 교류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합의서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저스틴 하딩 유타주 비서실장, 밸 헤일 유타주 경제실장, 박신환 경기도 경제실장, 박윤준 경기도 국제관계대사. /경기도 제공

2018-09-18 강기정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