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손동혁 인천문화재단 팀장 '문화비전 2030' 문체부장관 표창

손동혁 인천문화재단 문화교육팀장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을 최근에 받았다.손동혁 팀장은 지난 1년여간 문화체육관광부 새문화정책준비단의 총괄위원(다양성 분과장)을 맡아 우리나라 문화 정책의 비전을 제시한 '문화비전 2030-사람이 있는 문화' 계획을 수립했다.문화체육관광부는 인천민예총 사무처장 등을 지낸 손 팀장이 지역 문화 분권, 문화 다양성 실현, 평화를 위한 문화 협력 확대 등 우리나라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한 점이 크다고 평가했다.손동혁 팀장은 "문화정책 비전 수립 단계에 참여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기존 방식이 아닌 새로운 영역으로 확장하다 보니 쉽지 않았으나 지역 문화 분권, 문화 다양성 확산 등에 위원들과 많은 공부를 할 수 있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그는 또 "그간 문화정책이 장르 중심이었다면 지역의 문화, 사회 혁신 등의 다양한 영역이 문화에 스며들게 한 점이 이번 2030 비전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손 팀장은 지난 1년여 동안 1주일에 한 차례씩 서울에서 준비단 위원 회의를 했다. 그는 특히 '평화'와 '문화'를 접목한 '백령도 프로젝트' 구상에 힘썼다.이 프로젝트는 백령도를 문화인이 머물고 축제가 벌어지는 곳으로 조성하자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손 팀장은 "인천은 '평화'가 구호가 아니고 '현실'이며 가장 중요한 가치인데 많은 위원들이 여기에 공감해 줬다"며 "이제 백령도와 서해5도가 분쟁의 섬에서 평화의 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인천시와 문화 예술인들이 노력할 차례"라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손동혁 팀장

2019-02-21 윤설아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