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우리가 잃어버린 1%는 '아랫목 가정교육'

요즘 청년들 IQ 높은데 배려심 없어서양의 부정적인 측면 받아들인 듯"상륙작전 때 인천사진 선물하고파""나이 든 사람과 젊은 사람이 만날 수 있는 베뉴(venue), '아랫목'이 없어져서 정말 걱정됩니다."인요한 연세대 세브란스 국제진료센터 소장은 20일 라마다 송도호텔에서 열린 제390회 인천경영포럼 조찬강연회에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걱정스러운 건 온돌방 아랫목에서의 교육이 사라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인 소장은 '선진국으로 가는 길, 우리가 잃어버린 1%'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요즘 아이(청년)들은 IQ(지능지수)는 높은데 EQ(감성지수)가 낮고, 남을 배려하는 마음이 없다"며 "심지어 어른에게 인사를 안 하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이어 "가만히 보면 아랫목이 없어져서 그런 것 같다"고 했다. 인 소장은 "어릴 적 이 아랫목에서 어른들로부터 지식을 배우고, 인생의 지혜는 물론 무엇보다 도덕을 배웠다"며 "대한민국의 가정교육이 무너지고 있는 것 같아 정말 우려스럽다"고 했다. 그는 "나이 든 사람들은 허탈감을 느끼고 청년들은 제멋대로 큰다"며 "이게 바로 우리가 잃어버린 1%"라고 했다. 이어 "서양의 좋지 않은 측면이 (한국에) 받아들여진 것 같아 걱정"이라며 가정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인 소장은 "한국인의 경우 배타성, 안전불감증, 자아에 대한 과소평가 등 단점이 있지만, 남을 침략하지 않은 역사, 빠른 적응력, 미래에 대한 낙관 등 장점이 있다"고 했다. 대한민국이 한강의 기적을 이뤘던 만큼, 선진국으로 가는 데에 충분한 희망이 있다는 취지다.인 소장은 의료 지원 등을 위해 북한을 20여 차례 다녀온 경험을 북한 현지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의 의료나 도로 환경, 치안 등 개선해야 할 부분이 아직 많다"고 했다.그는 이번 강연에서 "1895년 4월께 외조부가 선교를 위해 제물포 땅을 처음 밟았고, 인천상륙작전 때엔 부친이 맥아더와 함께 인천에 왔다"며 "이때 인천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인천에) 선물하고 싶다"는 뜻을 나타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인요한 연세대 세브란스 국제진료센터 소장이 20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라마다송도호텔에서 열린 제390회 인천경영포럼 조찬강연회에서 '선진국으로 가는 길, 우리가 잃어버린 1%'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인천경영포럼 제공

2018-09-20 이현준

제20회 이천쌀문화축제 10월 17일 설봉공원서 개막

대한민국 대표 전통농경문화축제인 '제20회 이천쌀문화축제'가 '쌀 맛 나는 세상 ~ 구수한 인심 ~ ♬'이란 주제로 오는 10월 17일부터 21일까지 우리나라 쌀 생산의 중심지인 이천시 설봉공원에서 개최된다.문화체육관광부 선정 6년 연속 '문화관광 최우수축제'로 올해로 성년을 맞은 이천쌀문축제는 그 어느 때보다도 더욱 풍성한 볼거리와 먹거리 그리고 즐길거리로 관람객에게 오감만족을 선사할 예정이다.이천은 우리나라 쌀 문화의 중심지로 유명하다. '임금님표이천쌀'이 이미 국내 대표 쌀 브랜드로 자리매김 할 정도로 이천쌀의 명성은 오래전부터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이천쌀문화축제는 이 같은 이천쌀의 명성을 기반으로 우리나라 쌀문화와 전통농경문화를 계승 발전하고자 마련된 축제 한마당이다. 아이들에게는 전통농경문화를 체험 할 수 있는 기회를, 어른들에게는 옛 추억의 향수를 자아내며 함께 어울리게 만드는 놀이터라 할 수 있다. 단풍이 곱게 물든 이천 설봉공원의 빼어난 풍경과 국내 최고의 맛과 품질을 자랑하는 이천쌀의 진가를 느끼게 해 줄 이천쌀문화축제에는 가마솥밥이천명이천원, 가마솥체험, 무지개가래떡, 이천쌀밥명인전, 세계 쌀 요리 경연, 용줄다리기, 거북놀이 공연·체험, 임금님 진상마차 행렬, 쌀소원등, 20주년 사진전 및 주요 관광지와의 연계행사가 5일간 풍성하게 열린다.특히 올해 축제는 '성년' 이천쌀문화축제가 20주년을 맞아 이천쌀의 우수성을 전 세계로 홍보하기 위한 '세계 쌀 요리 경연'을 개최한다. '이천쌀'을 주 재료로 각 국가에서 참여한 요리사들의 요리를 전문심사위원의 평가를 통해 순위를 결정하여 수상한다. 또한 각 국가의 쌀 문화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도록 국가별 홍보관에 전통농경문화에 대한 전시, 공연, 체험을 운영하여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외국인 관광객들도 쉽게 참여해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또, 호수의 둘레길에 손수 작성한 '쌀소원등'을 걸고 축제 캐릭터 등 다양한 유등 조형물 설치하여 호수를 아름답게 빛내고, 잔잔한 선율의 버스킹 공연으로 주·야간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놀이마당에서는 전통놀이와 현대놀이가 함께 어우러지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 관람객들에게 질 높은 체험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천농촌나드리 회원들의 100가지 농촌체험 및 다양하고 재미있는 일반체험들도 다채롭게 운영된다.이밖에 '이천쌀문화축제 20주년 사진전', '설봉사생대회 역대 수상작 전시', 관고전통시장, 예스파크 등 연계 프로그램, 농업테마공원 연계 '별빛 영화제' 등 다양한 행사도 마련된다.시민 모두가 함께 어울려 즐기는 이천쌀문화축제는 해를 거듭 할수록 풍성한 먹거리, 다양한 볼거리, 깨알 같은 즐길거리가 더해지고 있다. 천고마비의 계절인 가을에 개최되는 대한민국 대표 대동놀이 축제로서 올해도 그 위상을 드높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제20회 이천쌀문화축제가 오는 10월 17~21일 이천시 설봉공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에서의 임금님표 이천쌀 진상행렬 모습. /이천시 제공제20회 이천쌀문화축제가 오는 10월 17~21일 이천시 설봉공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에서의 무지개 가래떡. /이천시 제공제20회 이천쌀문화축제가 오는 10월 17~21일 이천시 설봉공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에서의 글로벌 쌀체험. /이천시 제공

2018-09-20 서인범

안양시 '세계 차 없는 날' 맞아 승용차없이 출근

안양시는 세계 차 없는 날(Car Free Day)을 맞아 승용차 없이 출근하는 녹색생활실천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캠페인에는 시청, 구청, 동 행정복지센터, 산하 공공기관이 참여 했으며,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직원들이 자전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하는 등 깊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최대호 시장은 자택에서부터 시청까지 30여분을 걸어 출근 했으며, 거리에서 만난 주민들과 즉석 소통의 기회를 갖기도 했다. 세계 차 없는 날은 1997년 프랑스 라로쉐에서 환경개선 및 교통량 감축을 위해 '도심지에서는 승용차를 이용하지 맙시다'라는 슬로건으로 시작된 시민운동으로 매년 9월 22일을 기념해 전 세계 40여 개국 2천여 도시에서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01년부터 민간단체들의 주도로 행사를 진행해오다 2008년부터는 환경부가 주관해 전국 단위 행사로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저탄소생활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 및 실천분위기 조성을 위해 9월 16~9월 22일을 친환경 교통주간으로 지정했다. 시 관계자는 "생활 속 작은 실천이 온실가스를 절약하고 쾌적한 환경을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시에서도 그린리더 양성, 탄소포인트제 운영, 에너지진단컨설팅 등의 사업을 통해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 변화 대응에 앞장 서 나가겠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안양/이석철기자 lsc@kyeongin.com

2018-09-20 이석철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