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얼굴인식 통해 실종자 빠르게 찾는다

첨단 방범·교통정보망인 U통합상황실을 보유한 안양시가 얼굴인식 기술을 활용해 실종자를 더 빠르게 찾을 수 있게 하는 복합인지기술 개발에 나선다.13일 안양시와 한국과학기술원(KIST), 안양동안경찰서 등 3개 기관은 복합인지기술 도입을 위해 상호협력을 약속하는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3개 기관은 복합인지기술 도입 및 활용, 실증치안서비스 구축 등 실종자를 찾는 첨단 기술개발에 공동 노력키로 했다.협약식에는 최대호 안양시장,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원장, 김진태 안양동안경찰서장 등이 기관을 대표해 각각 협약서에 서명했다.3개 기관이 공동개발을 추진하는 복합인지기술은 실종자의 얼굴 모습을 포함한 변화하는 모든 정보를 종합적으로 인식, CCTV를 통해 실종자의 경로를 예측해 위치를 추적하는 방식이다. 또 실종자의 나이에 대한 변환 추이를 인지하는 기능도 탑재함으로써 장기실종자를 찾는데도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한편,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의 실종아동 수는 연간 2만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치매환자, 노약자, 지적장애인 등이 연간 1만9천여명이나 되지만 일선 치안현장에서의 탐문수사는 더디기만 한 실정이다. 안양/이석철기자 lsc@kyeongin.com

2018-11-13 이석철

사물인터넷(IoT)기술 활용 시민들에 쾌적한 환경 제공 '한뜻'

빅데이터 분석 장비 30곳 우선 설치 소음·온도등 공기 상태 24시간 수집'외부활동 편의' 내달부터 정보 전달"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쾌적한 환경을 만드는데 공동 노력키로 뜻을 모았습니다."평택시는 13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KT와 사물인터넷(IoT) 등 ICT(정보통신기술) 기반의 체계적인 미세먼지 관리·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이번 협약으로 평택시와 KT는 기상 관측자료, 유동 인구 등 각종 환경관련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미세먼지 측정 장비를 관내 30개소에 전략적으로 우선 설치키로 했다.KT는 새로 구축하는 정보통신 및 사물인터넷 인프라를 활용해 미세먼지와 소음, 온도, 습도 등 지역 내 공기질 실태를 24시간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분석해 평택시에 제공한다.평택시는 KT에서 전달하는 데이터와 정부에서 운영하는 대기오염 측정망 데이터를 융합해 생산한 공기질 정보를 시민들의 안전과 건강, 외부활동 이용 편의를 위해 다음 달부터 시청 및 각 동 주민센터 등 주요지역에 현황판을 통해 실시간으로 주민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정장선 시장은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와 소음저감 대책 마련 계획에 따라 관련 대책을 수립, 가장 우선적으로 미세먼지를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49만 시민들이 더욱 안심하고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한편, 양 기관은 향후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미세먼지 측정망과 미세먼지 신호등의 단계적 확대, 미세먼지 통합관제 상황실 구축, 유아·노인과 같이 미세먼지에 민감한 계층을 위한 실시간 대응체계를 마련하는 등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평택시와 KT는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지역 내 대기오염 데이터를 측정하고 실시간으로 주민들에게 알리는 서비스 제공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평택시 제공

2018-11-13 김종호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