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제20회 이천쌀문화축제 10월 17일 설봉공원서 개막

대한민국 대표 전통농경문화축제인 '제20회 이천쌀문화축제'가 '쌀 맛 나는 세상 ~ 구수한 인심 ~ ♬'이란 주제로 오는 10월 17일부터 21일까지 우리나라 쌀 생산의 중심지인 이천시 설봉공원에서 개최된다.문화체육관광부 선정 6년 연속 '문화관광 최우수축제'로 올해로 성년을 맞은 이천쌀문축제는 그 어느 때보다도 더욱 풍성한 볼거리와 먹거리 그리고 즐길거리로 관람객에게 오감만족을 선사할 예정이다.이천은 우리나라 쌀 문화의 중심지로 유명하다. '임금님표이천쌀'이 이미 국내 대표 쌀 브랜드로 자리매김 할 정도로 이천쌀의 명성은 오래전부터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이천쌀문화축제는 이 같은 이천쌀의 명성을 기반으로 우리나라 쌀문화와 전통농경문화를 계승 발전하고자 마련된 축제 한마당이다. 아이들에게는 전통농경문화를 체험 할 수 있는 기회를, 어른들에게는 옛 추억의 향수를 자아내며 함께 어울리게 만드는 놀이터라 할 수 있다. 단풍이 곱게 물든 이천 설봉공원의 빼어난 풍경과 국내 최고의 맛과 품질을 자랑하는 이천쌀의 진가를 느끼게 해 줄 이천쌀문화축제에는 가마솥밥이천명이천원, 가마솥체험, 무지개가래떡, 이천쌀밥명인전, 세계 쌀 요리 경연, 용줄다리기, 거북놀이 공연·체험, 임금님 진상마차 행렬, 쌀소원등, 20주년 사진전 및 주요 관광지와의 연계행사가 5일간 풍성하게 열린다.특히 올해 축제는 '성년' 이천쌀문화축제가 20주년을 맞아 이천쌀의 우수성을 전 세계로 홍보하기 위한 '세계 쌀 요리 경연'을 개최한다. '이천쌀'을 주 재료로 각 국가에서 참여한 요리사들의 요리를 전문심사위원의 평가를 통해 순위를 결정하여 수상한다. 또한 각 국가의 쌀 문화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도록 국가별 홍보관에 전통농경문화에 대한 전시, 공연, 체험을 운영하여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외국인 관광객들도 쉽게 참여해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또, 호수의 둘레길에 손수 작성한 '쌀소원등'을 걸고 축제 캐릭터 등 다양한 유등 조형물 설치하여 호수를 아름답게 빛내고, 잔잔한 선율의 버스킹 공연으로 주·야간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놀이마당에서는 전통놀이와 현대놀이가 함께 어우러지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 관람객들에게 질 높은 체험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천농촌나드리 회원들의 100가지 농촌체험 및 다양하고 재미있는 일반체험들도 다채롭게 운영된다.이밖에 '이천쌀문화축제 20주년 사진전', '설봉사생대회 역대 수상작 전시', 관고전통시장, 예스파크 등 연계 프로그램, 농업테마공원 연계 '별빛 영화제' 등 다양한 행사도 마련된다.시민 모두가 함께 어울려 즐기는 이천쌀문화축제는 해를 거듭 할수록 풍성한 먹거리, 다양한 볼거리, 깨알 같은 즐길거리가 더해지고 있다. 천고마비의 계절인 가을에 개최되는 대한민국 대표 대동놀이 축제로서 올해도 그 위상을 드높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제20회 이천쌀문화축제가 오는 10월 17~21일 이천시 설봉공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에서의 임금님표 이천쌀 진상행렬 모습. /이천시 제공제20회 이천쌀문화축제가 오는 10월 17~21일 이천시 설봉공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에서의 무지개 가래떡. /이천시 제공제20회 이천쌀문화축제가 오는 10월 17~21일 이천시 설봉공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에서의 글로벌 쌀체험. /이천시 제공

2018-09-20 서인범

안양시 '세계 차 없는 날' 맞아 승용차없이 출근

안양시는 세계 차 없는 날(Car Free Day)을 맞아 승용차 없이 출근하는 녹색생활실천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캠페인에는 시청, 구청, 동 행정복지센터, 산하 공공기관이 참여 했으며,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직원들이 자전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하는 등 깊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최대호 시장은 자택에서부터 시청까지 30여분을 걸어 출근 했으며, 거리에서 만난 주민들과 즉석 소통의 기회를 갖기도 했다. 세계 차 없는 날은 1997년 프랑스 라로쉐에서 환경개선 및 교통량 감축을 위해 '도심지에서는 승용차를 이용하지 맙시다'라는 슬로건으로 시작된 시민운동으로 매년 9월 22일을 기념해 전 세계 40여 개국 2천여 도시에서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01년부터 민간단체들의 주도로 행사를 진행해오다 2008년부터는 환경부가 주관해 전국 단위 행사로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저탄소생활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 및 실천분위기 조성을 위해 9월 16~9월 22일을 친환경 교통주간으로 지정했다. 시 관계자는 "생활 속 작은 실천이 온실가스를 절약하고 쾌적한 환경을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시에서도 그린리더 양성, 탄소포인트제 운영, 에너지진단컨설팅 등의 사업을 통해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 변화 대응에 앞장 서 나가겠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안양/이석철기자 lsc@kyeongin.com

2018-09-20 이석철

평택 국제대교 사고구간 공사 재착공… 2019년 하반기 개통 예정

지난해 8월 26일 평택 서·남부지역을 직접 연결하는 평택호 횡단도로의 일부인 다리 건설 현장에서 교각 상판이 붕괴 돼 안전 진단을 받았던 평택 국제대교가 사고 1년여 만에 재시공된다.평택시는 2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택호 횡단도로인 평택 국제대교(총 길이 1천350m, 4차로) 사고 구간의 공사 재착공 계획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당시 사고는 총 길이 240m의 교각 상판 4개가 20여m 아래 호수 바닥으로 떨어졌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이와 관련 시는 지난 2월 22일 국토교통부 사고조사결과 보고서를 토대로 공사 시행에 대한 개선 방안을 검토했고, 3월 국제 대교 상부 구조물 공법 변경을 경기도 건설기술심의를 통해 확정하고, 7월에는 사고 외 잔존구조물에(국제대교, 신왕터널 등)에 대한 안전진단을 완료했다.시는 이번에 재설계된 공법에 대해 당초 현장 타설 콘크리트 박스형 거더(상자형 보)에서 하중이 경감된 강합성 박스 거더로 변경해 안전성을 최우선 고려했으며, 특히 공장 제작으로 접합부에 대한 품질관리가 용이하고 사고로 지연된 공기 절감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사고 구간의 공사재개를 위해 지난 4월부터 사고가 발생된 교각(P15~P21)을 철거 후 재시공하고 있으며, 상부구조물 강교는 공장에서 제작 중으로 9월부터 순차적으로 현장 설치해 내년 상반기에 교량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유용희 건설교통국장은 "교각 상판 붕괴로 개통시기가 다소 지연돼 2019년 하반기 개통할 예정"이라며 "경관이 특화된 교량을 건설할 계획이고 이를 위한 모든 사업비는 대안입찰 계약자인 대림산업(주)에서 부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유용희 평택시 건설교통국장이 2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언론브리핑을 통해 평택국제대교 재시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유 국장은 내년 상반기에 교량 공사를 마무리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평택시 제공

2018-09-20 김종호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