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영상]지하철 난동에 인덕원역서 시민 폭행한 외국인 여성들 정체는?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4-03 17:57: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지하철에서 시비가 붙은 시민들을 상대로 조롱하고 주먹을 휘두르는 등 행패를 부린 외국인 여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안양동안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T(32·여·미국 국적)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T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2시께 서울지하철 4호선 인덕원역 개찰구에서 카드를 쥐고 이모(32)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T씨는 E-2(학원의 외국인) 비자로 한국에 입국해 안양지역에서 일하고 있는 영어회화 강사로 알려졌다. 

 

오후 5시에 시작하는 예비군 훈련 참석차 귀가 중이던 피해자 이씨는 지하철 객차 안에서 T씨에게 동그란 머리빗으로 폭행을 당하기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T씨 등 외국인 일행은 지하철에서 승객들에게 가운데 손가락을 치켜 올리고 욕설을 하고 뒤로 돌아서서 엉덩이를 흔들며 조롱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외국인 일행 중 1명을 피의자로 특정하고 조사 중"이라며 "약물을 포함해 여죄 등 다른 혐의가 있는지 파악할 것"이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