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경기]도내 시·군 '신재생' 보급률 1위 안산시

친환경 미래에너지 시대, 선제적 대응 주목받는 안산

김대현 기자

발행일 2018-04-16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댓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시화호조력발전소
시화호조력발전소. /안산시 제공

2030 전력자립도 200% 달성 목표 2016년 기초단체 첫 에너지 비전 선포
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절약마을만들기 운영에 관련 기업 창업지원 병행
특구 지정 추진 대부도 '에너지타운' 11월 준공… 전 분야 시민참여 유도


2018041201001088700053417
안산시가 친환경 미래에너지 시대에 걸맞은 선제적 대응으로 주목받고 있다.

안산시는 정부의 탈핵시대 선포와 신재생에너지 육성,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등의 에너지 정책 변화를 넘어 이미 에너지 자립도시로 나아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6월 19일 탈핵시대를 선포했다. 한창 준비 중이던 신규 원전건설 계획을 백지화하고 월성1호기도 조기 폐쇄를 결정하는 등 원전 중심의 발전정책을 단계적으로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2017년 6월 28일 안산시민햇빛발전소 5기의 준공식을 개최했다
지난해 6월에 열린 안산시민햇빛발전소 5기 준공식에서 제종길 안산시장 등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2018041201001088700053412
또 신재생에너지와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사업 육성, 석탄화력발전소 신규 건설 전면 중단 및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등 친환경 미래에너지 시대를 열어갈 에너지 전환 정책을 선언하기도 했다.

이처럼 한국을 비롯 전 세계적으로 에너지 패러다임이 친환경으로 변화하는 상황에서 안산시는 경기도 내 31개 시·군중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이 1위로 조사되는 등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정책을 펼치고 있다.

안산시는 지난 2016년 2월 4일 기초자치단체 중 최초로 '에너지 비전 2030'을 선포했다.

이는 오는 2030년까지 전력자립도 200%, 신재생에너지 전력비중 30% 달성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에너지전문가, 기관, 단체, 시민대표와 함께 공동으로 실천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안산시는 '시민이 참여하는 에너지 자립도시 안산'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5대 추진전략과 15개 정책과제, 61개 단위사업 등 세부 실행계획도 마련해 시행중이다.

대부도_에너지타운 조감도
대부도 에너지타운 조감도. /안산시 제공

시는 당시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정책들을 추진하면서 궁극적으로는 '원전1기 줄이기' 효과를 창출한다는 나름의 목표를 제시하기도 했다.

또 신재생 에너지 기업의 창업을 지원하는 등의 정책을 병행,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이끌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면서 도시의 이미지를 친환경적으로 바꾸는 등 다양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세계 최대 규모의 시화조력발전소를 보유하고 있는 안산시는 공공기관 청사 내 신재생에너지 시설 설치, 경로당이나 어린이집 등 사회복지시설의 에너지 자립기반 조성, 신재생에너지 주택보급, 시민햇빛발전소 설치, 공동주택 옥상태양광 설치,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 등을 이미 추진하면서 전국 최고의 신재생에너지 거점도시로 한 걸음씩 나가고 있다.

이중 전국 최고를 자랑하는 안산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은 시민펀드(연 4% 확정금리) 및 조합원 모집을 통해 주민참여형 햇빛발전소를 지속적으로 건립하고 있으며 지난 2016년과 2017년에는 2년 연속 경기도 에너지자립 선도사업에 선정돼 8억7천만원의 지원금을 확보하기도 했다. 현재는 13호기(70kW)를 추가로 건립하고 있다.

또 진정한 에너지 자립을 위해 '주민-시민단체-공공기관'이 함께 머리는 맞대는 민관협력기구인 '안산에너지절약마을만들기'를 운영, 가정 내 에너지환경의 진단, 공동주택 지하주차장 내 LED등 보급, 일반가정 LED 보급, 공동주택 스마트그리드 사업, 베란다 태양광 보급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정책들은 실제 에너지소비를 줄이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안산시 방아머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조감도
안산시 방아머리 마리나항만 조감도. /안산시 제공

2018041201001088700053419
천혜의 해양관광 자원을 자랑하는 안산시 대부도는 탄소배출 제로섬, 에너지 자립섬으로 바뀌고 있다.

이를 위해 안산시는 대부도를 신재생에너지 특구로 지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대부도 내 에너지타운 조성, 카 셰어링 서비스 등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시가 지난 2017년부터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부도 신재생에너지 특구 지정은 각종 규제완화와 함께 760억원 규모의 특화사업을 통해 대부도 경제, 관광, 에너지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중소벤처기업부에 특구지정이 신청되는 올해 하반기부터 2023까지 단계적으로 추진될 계획이다.

또 2030년 대부도 인구 5만명 개발계획에 부합하는 에너지 공급 인프라 조성을 위해 대부도 방아머리에 대부도 에너지타운 사업도 추진한다.

총 사업비는 370억원 규모로, 오는 11월에 준공될 예정이다. 에너지타운에는 지난해 11월 대부도 주민들의 숙원을 해결했던 액화천연가스(LNG) 공급 위성기지와 연료전지발전소 등 신재생에너지 시설과 함께 에너지체험·홍보관도 들어선다.

시는 이번 에너지타운 조성으로 연료비 40% 이상 절감 효과와 대부도 주민들의 생활환경, 지역 내 숙박업소들의 경영개선 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누에섬
누에섬. /안산시 제공

이처럼 안산시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은 적극적이면서도 전 분야에 걸쳐 시민들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한다.

시는 '시민이 참여하는 에너지 자립도시', '전국 최고의 신재생에너지 거점도시'를 선언하고, '에너지 정책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를 운영하는 등 에너지 분권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병행해 추진하고 있다.

특히 에너지도시추진위원회, 대부미래포럼, 에너지 비전 심포지엄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에너지 정책을 추진할 뿐만 아니라 국·도비 및 민간투자금 확보, 중앙정부 규제·법령 개정 요청,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기업·주민 참여방안 건의 등 체계적이고 창의적으로 에너지 사업 추진의 기반을 마련, 타 자치단체를 비롯 세계적으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018041201001088700053418
/아이클릭아트
제종길 안산시장은 "앞으로도 안산의 특수한 환경을 접목시킨 농촌지역 태양광 설치 등 현장에 맞는 정책들을 추진할 계획이며 보다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도 자연스럽게 만들 예정"이라며 "신재생에너지는 우리시의 도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서 도시의 이미지 개선 등 많은 분야에서도 탁월한 효과를 발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김대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