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영상]인천 가좌동 화재 현장 출동 소방차에 불 옮겨 붙어 '펑'… 소방관 1명 부상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4-13 15:12: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서구 가좌동의 화학물질 처리공장에서 13일 큰불이 발생한 가운데 화재 진화에 나선 소방차 1대에 불이 옮겨붙어 차량이 전소됐다.

 

인천소방본부는 이날 오전 11시 47분께 인천 서구 가좌동 이레화학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인천뿐 아니라 서울·경기 등 인접 지역 소방 인력·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최고단계 경보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화재 진압에 나섰다.

 

현장에는 소방관 430여 명을 비롯해 경찰과 한전 관계자 등 460여 명의 인원과 소방헬기 등 94대의 소방·구조장비가 투입돼 불길을 잡는데 사투를 벌였다.

 

그러나 불이 잘 붙는 화학물질로 인해 소방대원들이 내부로 진입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현재 소방당국에 따르면 큰 불길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진화 과정에서 현장에 접근하던 소방 펌프차 1대에 불이 옮겨 붙었고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차량이 전소했다.

 

펌프차 아래 바닥으로 흐른 화학물질을 타고 차량에 불이 옮겨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인천 중부소방서 소속 김모 소방경이 오른쪽 발목에 골절상을 당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해당 공장은 지정폐기물 중간 처리업체로 할로젠족 폐유기 용제·폐유·알코올 등을 재활용 처리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연면적 285.55㎡ 규모이며 철근콘크리트 등으로 지어진 2개 동으로 이뤄 것으로 파악됐다.
 

이 업체가 속한 가좌동 통일공단에는 목재공장과 도금공장 등 모두 9개 업체가 입주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