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첫 퀴어문화축제 기독교단체 등 반대 집회로 충돌… 경찰, 기동중대 등 동인천역광장 주변 배치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8 13:08: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52.jpg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가 열린 8일 오전 인천시 동구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경찰이 축제 개최를 반대하는 시민들을 막고 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인천에서 처음으로 성 소수자 단체의 이른바 '퀴어 문화축제'가 열린 가운데 기독교 단체와 보수성향 시민단체가 행사장 인근에서 반대 집회를 열면서 일부 마찰이 빚어졌다.

인천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8일 오전 인천시 동구 동인천역 북광장 일대에서 8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를 열었다.

퀴어문화축제는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등 성 소수자 인권과 성적 다양성을 알리는 행사로 지난 2000년 서울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전국 각지에서 해마다 열리고 있

이날 축제에는 성 소수자 단체와 진보 시민단체 관계자 등 700∼800명이 참석했다.

하지만 동성애 법제화 반대를 주장하는 보수 단체의 맞불 집회도 열리면서 양측간 마찰이 빚어져 행사가 중단됐다.

축제 반대 측 인천기독교총연합회와 보수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동성애 법제화 반대'라고 적힌 검은색 티셔츠를 입고 행사장에 진입하기 위해 경찰과 실랑이를 벌였다.

일부 반대 집회 참가자들은 축제장에 난입해 연좌 농성을 하듯 바닥에 드러누워 행사 진행을 막았다.

이들은 "이번에 인천에서 퀴어축제가 열리면 앞으로도 계속 열릴 것"이라며 "행사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untitled-6.jpg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가 열린 8일 오전 인천시 동구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경찰이 축제 개최를 반대하는 시민들을 막고 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경찰은 행사에 앞서 7개 기동중대 550명과 교통경찰관 120명을 축제장 주변에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축제 참가자들은 반대 단체가 동인천역 북광장을 선점하자 인근에 흩어져 연대 발언을 하며 행사 반대 집회 측을 비판했다.

앞서 퀴어문화축제조직위는 이번 축제를 위해 동인천역 북광장을 사용하겠다며 승인 신청서를 인천시 동구에 냈다가 사실상 거부당했다.

조직위원회가 동구에서 요구한 '주차면 100면 확보'를 충족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조직위원회 측은 동인천역 북광장 인근 공영·민영주차장 등이 주차장 사용을 거부하는 상황에서 주차면 100면 확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했다고 주장하며 동구를 상대로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인천시는 10월께 행정심판위원회를 열고 해당 안건을 상정할 방침이다.

한편 축제 참가자들은 이날 오후 6시까지 동인천역 북광장 일대에서 각종 홍보부스 40여 개를 운영하며 성 소수자 인권을 알릴 예정이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