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 2022년까지 전기 2만·수소 2천대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11-09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 전기,수소 친환경차 2022년까지 2만2천대 보급
도심에 설치돼 있는 전기자동차 충전기를 이용해 배터리 충전을 받고 있는 자동차. /인천시 제공

내년에 화물차·택시운행 지원…
177억 들여 이륜차·버스도 추가
전기 인프라 의무설치 조례 개정
수소충전소 매년 2곳 확충 계획

세계적으로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가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으로 전기·수소연료자동차 보급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2022년까지 전기·수소연료 자동차를 2만2천대 보급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전기자동차를 2만대까지 늘리고 수소연료 자동차 또한 2천대 보급할 예정이다.

전기자동차는 배터리에서 생산된 전기에너지를 모터로 공급해 자동차를 움직이게 한다는 점에서 배출 가스가 전혀 없다. 세계적으로 전기차 보급이 확대됨에 따라 국내 자동차 산업 또한 전기차 중심으로 전환되고 있다.

인천시는 2022년까지 전기승용차 1만4천대를 비롯해 전기버스 150대, 전기화물차 850대, 전기이륜차 5천대 등 총 2만대를 보급하고, 수소연료 자동차도 2천대까지 늘릴 계획이다.

시는 연료값이 적게 들어 화물차 운전자 수요가 많을 것으로 전망되는 1.5t 미만 전기화물차 50대를 내년 신규로 보급하는 한편 전기택시 100대도 내년부터 본격적인 운행에 들어가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친환경자동차 보급확대에 필요한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해 인천시는 관련 조례를 개정, 신축건물의 전기자동차 충전시설 의무설치 비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현재 인천 지역에는 전기자동차 충전을 위한 급속충전기 76기, 완속충전기 795기 등이 곳곳에 설치돼 있으며 2022년까지 급속 356기, 완속 충전기는 8천기까지 늘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수소연료 자동차 보급을 위해 내년까지 수소충전소 1곳을 신규 설치하고 매년 2곳씩 확대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올해 전기 자동차 구매 시민에게 국비 1천200만원, 시비 600만원 등 1천8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전기 자동차 인기 차종 1대 가격이 4천만∼5천만원대인 점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지원이다.

인천시는 내년에는 국비와 시비 등 177억원의 예산으로 전기 자동차 900대, 전기 화물차 50대, 전기버스 15대, 전기 이륜차 600대를 추가로 보급할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전기자동차 수요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만큼 이를 위한 지원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라며 "친환경자동차 보급이 늘어나면 대기질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