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워터프런트 1-1단계 시공사 '대우건설' 선정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9-04-15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0.46㎞ 구간 1단계 사업 2023년 완료
대우는 '남1수문·남측연결수로' 조성
6215억 대형프로젝트 첫 시작점 의미

인천 송도국제도시 워터프런트 1-1단계 시공사로 대우건설이 선정됐다.

대우건설은 최근 송도 워터프런트 첫 사업으로 추진되는 1-1단계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송도 워터프런트 사업은 기존 수로와 호수를 연결하는 방식으로 'ㅁ'자 모양의 물길(길이 16㎞, 너비 40~300m)과 친수 공간을 만드는 프로젝트다.

1단계(10.46㎞)와 2단계(5.73㎞)로 추진된다. 송도 11공구에 수로(4.98㎞)를 조성해 1·2단계 사업 구간과 연결하면 'ㅁ'자형 워터프런트가 완성된다.

1단계 사업은 2023년 완료될 예정이다. 10.46㎞ 구간에 교량, 수문, 연결수로, 인공해변, 수변데크 등을 조성하는 내용이다.

총 공사비는 446억원(대우건설분 227억원)이다. 규모는 작지만 6천215억원 규모의 송도 워터프런트 사업의 첫 시작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대우건설은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1-1단계 사업 구간에 '남1수문'과 '남측 연결수로'를 조성하고 보도교 2개 건립 및 주변 친수시설 공사를 수행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테마데크를 통한 물놀이 공간, 일몰 감상을 위한 잔디스탠드, 다양한 커뮤니티 광장 등 친수 시설 마련에도 노력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송도 워터프런트 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첫 사업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완벽한 시공을 통해 향후 추가적인 사업의 진행에도 적극 수주에 나설 예정"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을 통해 1-2단계 사업 타당성을 조사하고 있으며, 2단계 사업 추진을 위한 '공유수면 매립 기본계획 용역'도 진행할 계획이다.

2단계는 송도 10공구와 3·4·5공구 사이에 있는 남측 수로를 정비·개발하는 사업이다. 인천경제청은 수로 너비 400m 중 100m를 메워 마리나와 편의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