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구로차량기지 이전 중단하라"

이귀덕 기자

발행일 2019-04-16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토부의 답변회피 일방추진 지적
市·시민 의견 반영 요구 성명 발표

광명시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는 15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교통부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의 일방적 추진을 멈추고, 광명시와 시민의 의견을 반영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박승원 시장이 직접 발표한 이 성명서에서 시는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의 중단을 요구한다"며 "아울러 차량기지를 이전할 경우 피해를 당할 광명시와 시민의 의견을 반드시 반영할 것을 단호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토부가 지난 2005년부터 해당 사업 논의를 시작했고, 그동안 시는 차량기지 지하화와 함께 5개 역을 신설하지 않으면 반대한다는 의사를 일관되게 주장해 왔다"고 덧붙였다.

또 "국토부는 지속해서 답변을 회피한 채 이 사업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면서 광명시민들에게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며 "국토부는 일방적인 차량기지 이전 사업 절차를 당장 중단하고 광명시와 시민의 의견을 이전 계획에 충실히 반영하라"고 촉구했다.

시는 이와 함께 국토부에 ▲차량기지의 친환경 지하화 ▲현충공원·철산·우체국사거리·소하·노온사역 등 5개 역 신설 ▲지하철의 서울역까지 운행 및 운행시간 5분 간격으로 조정 ▲차량기지 이전 과정에 광명시와 시민의 참여 보장 ▲제2 경인선 추진 시 노선 연계 등 재검토 등 5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한편 시는 이들 요구사항을 관철하기 위해 오는 24일 국토교통부를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이귀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