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버스 임금협상 난항… 총파업 예고한 노조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04-1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3일사진
사진은 연수구의 한 시내버스 차고지에서 차량들이 운행준비를 하고 있는 모습. /경인일보 DB

운송사업자-노동조합, 입장차 커

勞, 29일 노동위에 쟁의조정 신청
1천억 투입 市, 최악의 사태 우려
이해 당사자로서 적극 개입 부담

인천지역 시내버스 운송사업자와 노동조합 간의 임금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하며 강경 태세로 전환했다. 운송사업자와 노조는 한 치 양보 없는 대립각을 이어가고 있어 그야말로 '폭풍전야'다.

인천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인천지역 노동조합은 최근 2019년도 임금 조정을 위한 협상을 개시하고 각자의 인상안을 제시했다.

사측은 공무원 봉급 인상률(1.8%)만큼의 인상안을 내놨고, 노조는 서울시 준공영제 버스 임금 수준(월 평균 338만원→407만원)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각자의 제시안에 대해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고, 노조는 오는 29일 인천지방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해 총파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총파업은 비슷한 상황인 다른 지역 노조와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다.

인천 시내버스 기사들은 준공영제를 실시하는 6개 특별·광역시 중 가장 낮은 처우를 받는다. 2017년 기준 인천 시내버스 기사의 임금은 월 평균 338만원으로 6개 도시 평균 380만원에 훨씬 못 미친다.

특히 시민 혈세가 투명하게 지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인천시와 운송사업자가 최근 준공영제 제도개선에 합의했으나 운수 기사 처우개선에는 큰 도움이 되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반면 사업자 측은 운송 원가의 55%를 차지하는 인건비가 서울 수준으로 인상될 경우 노선 축소·요금 인상이 불가피해 서민들에 부담이 전가될 것이라며 맞서고 있다.

요금 인상을 하지 않으려면 인천시가 지원하는 연간 1천억원의 버스 준공영제 예산을 큰 폭으로 확대해야 한다. 현재 준공영제 32개 노선의 버스 운전기사 4천559명의 인건비를 월 70만원 인상했다고 가정해 단순 계산하면 무려 380억원의 추가 비용이 든다.

인천시는 총파업이라는 최악의 사태로 이어지지 않도록 교섭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1천억원이 넘는 예산이 집행되는 만큼 이번 사태를 노사에만 맡길 것이 아니라 '플레이어'로서 적극 개입해 노사정 합의를 이끌어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다.

조합 관계자는 "처우개선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나 노조 요구가 엄청난 수준이어서 간극을 줄이기 쉽지 않아 보인다"며 "임금이 인상되면 안정적인 준공영제에 위협이 올 수 있다"고 했다.

노조 관계자는 "최근 특별·광역시 노조 대표자 모임에서 일제히 조정 신청을 하기로 결정해 인천도 따르기로 했다"며 "준공영제와도 연관이 있기 때문에 인천시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