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보수·진보 아우르는 대통령 리더십 기대해도 되나

경인일보

발행일 2019-06-07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이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통합된 사회로 발전하는 것이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한 보훈"이라며 사회 통합을 강조했다. "스스로 보수라고 생각하든 진보라고 생각하든 극단에 치우치지 않고 상식의 선 안에서 애국을 생각"하자고 사회통합을 위해 상식에 바탕한 보수와 진보의 소통을 제안했다. 전적으로 지지하고 찬성한다.

문 대통령은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며 "기득권이나 사익이 아니라 국가공동체의 운명을 자신의 운명으로 여기는 마음이 애국"이라며 기득권에 매달리는 보수와 진보는 가짜라고 단언했다. 대통령은 보수와 진보가 대립하는 이념의 시대를 "있었다"는 과거완료형 시제로 표현하고 "이제 사회를 보수와 진보 이분법으로 나눌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고 선언했다. 이어 "우리는 누구나 보수적이기도 하고 진보적이기도 하다"며 "어떤 때는 안정을 추구하고 어떤 때는 변화를 추구하며, 어떤 분야는 안정을 선택하고 어떤 분야는 변화를 선택하기도 한다"고 보·혁이 소통하고 서로 포용하는 실용을 역설했다. 이 시대 모든 정치인이 가슴에 새겨야 할 금과옥조로 남길 만한 명문이다.

하지만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앞으로 실현해야 할 정치 덕목이자 실천해야 할 정치과제라는 생각을 지우기 힘들다. 보수와 진보가 대립하는 이념의 시대는 현재 진행 중이고 양상은 더욱 극렬하다. 누구나 보수적이고 진보적이기도 하다는 상식은 서로를 적폐세력과 좌파독재로 규정하고 정쟁에 몰두하는 진영정치로 산산히 부서진 상태다. 대통령의 말대로라면 정치 기득권 사수에 몰두하는 보수·진보정당 모두 가짜이다.

결국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는 포용정치를 대통령 스스로 보여주겠다는 각오와 다짐일 때 의미를 갖는다. 보수와 진보를 소통시키고 화합시키는 실용의 정치는 대통령의 국정수행에서 실현될 때 가능하다. 경제정책에 대한 보수의 우려에 귀 기울이고, 인사의 문호를 활짝 개방해 각 분야에서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인사를 발탁해야 한다. 여야를 초월한 대화정치로 정당들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정치문화를 만들어 내면 소모적인 정쟁은 확 줄어들 것이다.

대통령은 집권 2년 동안 정치, 외교·안보, 경제, 사회분야의 국정기조를 세웠다. 이제 국정의 성과를 내야하는 상황에서 이미 드러난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정책조정이 불가피하다. 이 과정에서 보·혁 통합의 정치력을 발휘할 수 있다.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