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인천 적수사태, 환경부·수공 협조하라"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06-1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신속한 원인 규명·정상화 지시…
지자체에 노후 수도관 정비 당부

이낙연 국무총리가 인천 서구지역의 적수(赤水) 사태에 대해 "사고원인을 신속히 규명하고 하루 빨리 정상화 하라"고 관계기관에 지시했다.

이낙연 총리는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환경부와 수자원공사에 이같이 당부했다. 이 총리는 상수도 공급 업무가 자치단체 사무이지만 주민 불안 해소를 위해 정부기관이 나서야 한다고 했다.

이 총리는 "인천 서구에서 열흘 전부터 붉은 수돗물이 나와 8천500세대의 주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며 "환경부와 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은 인천시를 도와 사고원인을 신속히 규명하고 수돗물 공급을 하루빨리 정상화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조사 진행 상황과 그 결과는 주민들에게 그때그때 소상히 알려 혼란을 최소화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총리는 또 이번 사태의 원인으로 지목된 노후관의 이물질과 관련해 전국 지자체가 노후 수도관 점검과 정비에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인천시는 이번 사태가 지난달 30일 취수장 점검으로 급수 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고 보고 있다. 일시적으로 수압이 높아져 노후 관로에 묻어있던 이물질이 떨어져 나갔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정확한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 주민 불안 해소를 위해 환경부와 수자원공사,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정부 합동 조사단이 지난 7일부터 조사를 벌이고 있다.

조사단은 물이 취수장에서 각 가정의 수도꼭지까지 공급되는 전 과정을 들여다본 뒤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