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7개경제청장 공동건의문]"경제특구 외국대학 산학협력 길 열어달라"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9-06-13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부에 산업교육 기관 포함 요구
자유구역 투자 활성화 제도 개선
공항·항만 배후부지 법령 개정도

경제자유구역과 제주국제도시에 있는 외국 교육기관도 산학 협력이 가능하도록 법을 개정해 줄 것을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이 정부에 건의했다.

'전국경제자유구역 청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12일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대회의실에서 제22회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경제자유구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경제자유구역 및 제주국제도시의 외국교육기관 설립·운영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설립된 외국 교육기관은 산업교육기관에 포함돼 있지 않다.

이 때문에 세계적으로 학문적 우수성이 인정된 외국 대학의 한국 또는 아시아 캠퍼스임에도 국내 대학과 달리 산학 협력 활동을 하는 데 어려움이 크다는 게 협의회 설명이다.

협의회는 '산업교육진흥 및 산학연협력촉진에 관한 법률'(이하 산학연법)에서 정의한 산업교육기관에 경제자유구역에 입주한 외국 대학 등도 포함해달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인천 계양구을)은 산업교육기관 범위에 외국 대학을 포함하는 내용의 산학연법 일부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상태다.

인천 송도국제도시 인천글로벌캠퍼스(해외 명문대 공동 캠퍼스)에는 현재 한국뉴욕주립대, 한국조지메이슨대, 겐트대 글로벌캠퍼스, 유타대 아시아캠퍼스, 뉴욕패션기술대(FIT) 등 5개 외국 대학이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글로벌 바이오 기업이 입주한 송도 4·5공구 바이오 클러스터를 송도 11공구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그렇게 되면 바이오 클러스터 면적이 92만㎡에서 238만1천㎡로 늘어나게 된다.

바이오 산업 생태계가 조성되기 위해선 바이오 기업(셀트리온 등), 연구기관(가천대 길병원 뇌과학연구원 등), 지원기관(인천테크노파크 등), 대학(연세대와 겐트대 등) 간 협력 체계 구축이 필요하다.

겐트대 글로벌캠퍼스의 경우 바이오 분야에 강점이 있다.

협의회는 경제자유구역에 있는 항만·공항 배후 부지를 경제자유구역청이 주도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자유무역지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도 건의했다.

경제자유구역 내 항만·공항 배후 부지 관리권자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으로 변경하고, 개발 권한을 경제자유구역청장에게 위임해달라는 내용이다.

협의회는 경제자유구역 투자 유치 활성화를 위해 코트라 등 공공기관 전문가를 경제자유구역청에 파견하는 방안도 마련해달라고 건의했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