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재난관리기금' 30억… 특사경, 위생용품 폭리 단속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보공개 확대 건의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1-31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추가 발생하면서 확산 공포가 한층 커진 가운데, 경기도가 시·군 전체에 재난관리기금 30억원을 긴급 지원했다.

도는 앞서 확진자가 발생한 고양·평택시에 6억원을 투입했는데 지원 범위를 시·군 전체로 넓힌 것이다.

해당 기금은 방역용품, 손 세정제, 마스크 등의 위생용품 구입과 선별진료소 설치·운영 경비에 쓰인다.

여기에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상담전화가 쏟아지면서 대응이 제때 이뤄지지 않는 점을 감안, 경기도 콜센터(120)에서도 관련 내용을 안내키로 했다.

앞서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에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연결이 잘 되지 않자 경기도는 도 콜센터에 담당 직원을 상주시키면서 응대한 바 있다.

확산 공포가 커지면서 마스크 등 개인 위생용품이 품귀현상을 빚고 급기야 마스크 가격이 10배 이상 뛰는 모습까지 나타나자, 도특별사법경찰단을 통해 매점매석 행위를 단속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날 이재명 도지사는 정부에 확진자 관련 정보 공개 범위를 확대해줄 것을 건의하기도 했다.

세 번째 확진자로부터 2차 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이 환자의 일산지역 이동경로는 현재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고 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