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확대경]외국인 불법인력 NO… 거리로 나선 민주노총 건설노조

양동민 기자

입력 2020-02-14 17:37: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21401000741700037512.jpg
민주노총 건설노동조합 경기도건설지부 여주·이천권역은 14일 여주시청 앞에서 "불법 외국인 노동자 막고 지역건설노동자 고용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자!"며 고용 안정 촉구 집회와 시 관계자 면담을 가졌다./양동민 기자

"지역 노동자를 외면하는 건설사를 규탄한다!"

여주시 역세권 개발 등 건설 경기가 호황인 가운데 건설 현장에 외국인 불법 고용과 인력회사의 과다한 소개료로 정작 지역건설노동자들은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는 지적이다.

민주노총 건설노동조합 경기도건설지부 여주·이천권역(권역장 김선정, 이하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14일 여주시청 앞에서 "불법 외국인 노동자 막고 지역건설노동자 고용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자!"며 고용 안정 촉구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민주노총 건설노조 조합원 50여 명은 오전 9시 여주 역세권 A아파트 건설현장 앞에서 출발해 여주시청까지 행진하며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으며, 10시부터 시청 앞에서 집회와 시 관계자와 면담을 이어갔다.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여주역세권 개발이 본격화되면서 대규모 건설현장이 속속 들어설 예정"이라며 "최근 교동 A아파트 건설현장이 착공됐으나, 지역 건설노동자들의 고용을 거부한 채 불법 외국인 인력을 고용하는 문제로 지역건설노동자들이 일주일째 건설현장에서 새벽 집회를 개최해왔다"고 말했다.

그리고 "여주시에 건설산업을 보호하고 육성하기 위해 지역의 인력과 장비를 우선으로 고용해야 한다는 조례를 제정했지만, 아무런 실효적 조치가 없는 상황에서 지역 건설노동자들은 외국인 불법인력으로 인해 고용기회를 박탈당하고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2020021401000741700037511.jpg
민주노총 건설노동조합 경기도건설지부 여주·이천권역은 14일 여주시청 앞에서 "불법 외국인 노동자 막고 지역건설노동자 고용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자!"며 고용 안정 촉구 집회를 열었다./양동민 기자

또한 "지역건설 용역회사들의 10%가 넘는 소개료로 임금을 갈취하고 있음에도 수십 년간 여주시를 비롯한 정부에서의 아무런 조치가 없다"며 "지역 건설노동자는 상시적인 고용불안과 체불로 인해 고통 속에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관급공사에 불법 외국인을 고용업체는 입찰과 수의계약에 배제할 것과 건설노동자 일자리센터 설치, 그리고 지역 노동자와 장비의 우선 고용을 정착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여주시는 "외국인 불법 고용의 단속 권한이 없지만, 현재 조례 개정으로 관급공사는 지역 인력과 장비 우선 선택하도록 했으며, 민간공사에도 허가조건에 포함하는 방안과 일자리센터의 기능 강화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

양동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