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한 단거리 발사체 관련 긴급 관계부처 장관회의 개최

이성철 기자

입력 2020-03-09 10:25: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30901000452700023881.jpg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노태악 신임 대법관 임명장 수여식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9일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 3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데 대해 '한반도에서의 평화 정착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8시 15분부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긴급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및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과 긴급 화상회의를 갖고,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의도를 분석하고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전반적인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

청와대는 "관계 장관들은 북한이 지난 2월 28일과 이달 2일에 이어 대규모 합동타격훈련을 계속하는 것은 한반도에서의 평화 정착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다시 지적했다"고 밝혔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전 북한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미상 발사체 3발을 포착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일주일만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지 5일 만이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