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김정은 정상활동"… '외신 건강 이상설' 반론

'금수산 참배' 불참후 의혹 보도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20-04-22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정은 건강이상설, 관련 특이 동향 식별 안돼<YONHAP NO-4000>

청와대는 21일 김정은(사진)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 대해 "현재까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확인해 줄 내용이 없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김 위원장은 현재 측근 인사들과 지방에 체류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건강 이상설을 뒷받침할 만한 특이 동향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노동당·군부·내각도 비상경계와 같은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김 위원장은 정상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이 묘향산 일대에 머물고 있다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서는 "묘향산 지역은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CNN방송은 20일(현지시간) 미국 행정부 관리를 인용해 '김 위원장이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빠진 상태'라는 정보를 미국 정부가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방송은 김 위원장이 모습을 보인 것은 태양절 행사 나흘 전인 지난 11일에 열린 정부 회의였다고 설명했다. 데일리NK 역시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심혈관계 시술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김 위원장이 집권 이후 처음으로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 불참하면서 신변이상설이 불거졌다는 점도 거론했다.

통일부는 해당 보도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할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