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남북협력' 강조… "DMZ, 평화·치유 상징 바꿀 것"

통일부, 5·24조치 입장 '후속반응'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5-22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교착 국면에 놓인 남북 관계 속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평화협력을 주도해오던 경기도도 좀처럼 길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5월 18일자 2면 보도) 이재명 도지사가 21일 "남북의 접경을 품은 경기도가 정부와 발맞춰 DMZ를 전쟁과 상처에서 평화와 치유의 상징으로 바꿔내겠다"고 평화협력의 의지를 강조했다.

이 지사는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따른 5·24 대북 제재 조치에 대해 "이명박 정부의 5·24 대북 제재 조치로 남북 교역이 중단돼 과거가 미래를 발목 잡았다. 남북의 오작교가 끊긴 사이 한반도에는 북미 간의 격화된 대결과 갈등이 자리 잡았고 당사자인 우리의 입지는 이전과 비할 바 없이 좁아졌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5·24 조치는 개성공단을 제외한 남북 교역 중단 조치, 북한 선박의 우리 해역 운항 불허, 개성공단과 금강산을 제외한 방북 불허, 인도적 지원을 제외한 대북 지원 사업 보류 등을 골자로 한다.

지난 20일 통일부는 이에 대해 "사실상 그 실효성이 상당 부분 상실됐다"며 "향후 정부는 남북관계의 공간을 확대하고 한반도의 실질적인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 지사가 21일 내놓은 메시지는 통일부 입장에 대한 후속 반응이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