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문제삼은 '탈북민 대북전단' 청와대 "안보 위해 행위… 단호히 대응"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20-06-05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金 "군사합의 파기… 단단히 각오"
靑, 담화 대해 논평 않겠다 '신중'
통일부, 중단 강제위한 법률 검토


청와대는 4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을 거론한 것과 관련해 '대북전단 살포는 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대북전단 살포는 백해무익한 행동"이라며 "안보에 위해를 가져오는 행위에는 정부가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4·27 판문점선언과 9·19 군사합의가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청와대는 "김 제1부부장의 담화에 대해서는 논평하지 않겠다"며 신중한 태도를 유지했다.

앞서 이날 오전 김 제1부부장은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표하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김 제1부부장은 담화를 통해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한편, 통일부는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 "접경지역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위협을 초래하는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며 중단을 강제하기 위한 법률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21대 국회의 협조를 구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입법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