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담화 사흘만에… 北 '개성연락사무소' 폭파

軍, 군사분계선 대북 감시 강화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20-06-17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61601000809700039361
軍 감시장비에 찍힌 '폭발 순간'-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하는 순간이 공개됐다. 국방부는 16일 오후 우리 군의 감시장비로 포착한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은 북한이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뒤 화염이 일어나고 있는 모습으로 연락사무소는 물론 주변 건물의 모든 시설물이 피해를 보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국방부 제공

북한이 16일 오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오늘 오후 2시 49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13일 담화를 통해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며 건물 폭파를 예고한 지 불과 사흘 만에 속전속결로 실행에 옮긴 것이다.

이로써 지난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라 9월 개성에 문을 연 연락사무소가 개소 19개월 만에 사라지게 됐다.

이날 남측에서도 개성공단이 위치한 곳에서 폭음 소리와 함께 연기가 목격됐다.

군 당국은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군사분계선(MDL) 지역에서 돌발 군사상황에 대비해 대북 감시·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이날 오전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가 공개보도 형태로 발표한 입장문에서 남북 합의로 비무장화한 지역에 다시 군대를 투입할 여지를 밝힘으로써 군 당국은 최전방 부대 지휘관들은 정위치하고 부대를 지휘토록 하면서 혹시 모를 무력 충돌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