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연락사무소 폭파… 靑, 여야 긴박

정의종·이성철 기자

발행일 2020-06-17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북한 조선중앙방송이 16일 오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됐다고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오후 4시50분 보도를 통해 "16일 14시 50분(오후 2시 50분) 요란한 폭음과 함께 북남공동련락사무소가 비참하게 파괴됐다"고 밝혔다.

방송은 "쓰레기들과 이를 묵인한 자들의 죄값을 깨깨 받아내야 한다는 격노한 민심에 부응하여 북남사이의 모든 통신련락선들을 차단해 버린데 이어 우리측 해당 부문에서는 개성공업지구에 있던 북남공동련락사무소를 완전파괴시키는 조치를 실행하였다"고 전했다.

이에 청와대는 오후 5시 5분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긴급 소집해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 관련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오늘 북측이 2018년 '판문점선언'에 의해 개설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일방적으로 폭파한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북측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파괴는 남북관계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바라는 모든 이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측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며 "북측이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할 경우, 우리는 그에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여야도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사실이 알려지자 국회 일정을 중단하고 대책회의를 소집하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다.

더불어민주당은 곧바로 이해찬 대표 주재로 김태년 원내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진성준 전략기획위원장 등 핵심 지도부 당직자들이 모여 긴급 회의를 가졌다.

이날 오후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도 폭파 소식이 타전되자 출석해 있던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상황 파악을 위해 자리를 뜨고 곧바로 산회했다.

미래통합당도 당내 외교안보특위를 긴급 가동하면서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초 17일 열기로 예정된 외교안보특위 1차 회의를 이날 앞당겨 개최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중진 의원들과 회의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대북 유화정책은 실패"라며 "북한은 도발 행위를 즉각적으로 중단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국민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초당적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당내 외교안보특위를 즉시 가동해 상황에 대한 면밀한 분석과 함께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초당적 협력'의 의미와 관련해 당장 국회 국방위와 외교통일위 참여를 뜻하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정의종·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정의종·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