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폭탄 받아친 靑 '대북 강경대응' 전환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20-06-1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여정에 "몰상식·무례" 강력비판
김연철 통일장관 "악화 책임" 사의


청와대는 17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사를 원색적으로 비난한 데 대해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은 몰상식한 행위"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그간 남북 정상 간 쌓은 신뢰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일이며, 북측의 이런 사리 분별 못하는 언행을 우리로서는 감내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그동안 북한의 잇따른 대남 비난에 최대한 자제해 왔지만 국가원수까지 모독하는 북한의 비이성적 행태를 더는 묵과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강경 대응으로 대응 기조를 바꾼 것으로 보인다.

이날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행사 발언을 "철면피한 궤변"이라고 혹평하면서 남측은 지난 2년간 한미동맹만을 우선시해 왔다고 비판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철면피한 감언이설을 듣자니 역스럽다'는 제목의 담화에서 문 대통령의 1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발언과 6·15선언 20주년 행사 영상 메시지를 두고 "자기변명과 책임회피, 뿌리 깊은 사대주의로 점철됐다"고 폄하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통일부 수장인 김연철 장관이 취임 1년 2개월 만에 사의를 표했다. 김 장관은 "저는 남북관계 악화의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했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많은 국민의 요구와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오는 25일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풍선과 드론 등을 이용해 김정은 정권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대북전단 100만 장을 예정대로 살포하겠다고 예고해 접경지역에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