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국민인데 안심하고 살고파"… 접경지, 차분함속 '추가도발' 긴장

이종태·오연근·김우성 기자

발행일 2020-06-18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연천 주민 '2014년 탄두 낙하' 경험
김포 지자체 차원 '전단 규제' 요청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놓고 파주와 연천, 김포 등 경기도 접경지 주민들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 북한의 추가 도발을 우려했다. 특히 대북전단을 겨냥한 북한의 도발을 일찍이 경험한 연천지역은 긴장감을 떨쳐내지 못했다.

17일 연천군 주민들 사이에는 '북한이 우리 정치권에 대한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오갔다.

앞서 북한은 지난 2014년 10월 10일 연천에서 띄워진 대북전단 풍선을 향해 14.5㎜ 고사총 10여발을 발사, 일부 탄두가 우리 측 땅에 떨어졌다. 당시 도발의 빌미가 된 살포지점 인근에는 현재 경찰이 임시검문소를 설치해 차량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다.

연천군 중면 횡산리 김학용(65) 전 이장은 "고령의 주민까지 대피소로 이동해야 했던 그때의 긴장이 되살아나는 것 같다"며 "남북 간 돌발적인 충돌로 번지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시민단체 연천희망네트워크는 이날 "군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 대북전단 살포가 연천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공권력을 적극 사용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강하구를 사이에 두고 북한과 마주한 김포 접경지역은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이지만, 지자체 차원의 강력한 대응은 계속되고 있다.

민통선 내에 위치한 월곶면 용강리 주민 정해균(82)씨는 "북한이 저러고 나오니 문제는 문제이지만, 이곳에서 6·25까지 겪어봐서 크게 불안하지는 않다"고 했고, 지난달 31일 대북전단이 살포된 월곶면 성동리 주민 성기천(85)씨는 "북한이 강하게 도발하니까 아무래도 전방에서는 불안감이 없진 않다"면서도 "(대북전단은)전부터 해오던 건데 북한이 별안간 트집을 잡는 것 같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런 가운데 정하영 김포시장은 최근 접경지역시장군수협의회 회장 자격으로 통일부에 전단살포 규제를 요청하는 한편, 북부권 주민대표들과 함께 살포중단 성명을 발표했다. 김포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이 된다"며 살포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파주시 대성동마을 김동찬(58) 전 이장은 "주민들이 큰 동요 없이 평소와 같이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대성동마을은 그런 일이 벌어질 때마다 영농활동은 커녕 집 밖에도 못 나가 생활에 극심한 지장을 받는다"며 "우리도 국민인데 안심하고 살 수 있게 조치해 달라"고 정부에 호소했다.

/이종태·오연근·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이종태·오연근·김우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