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지역 많은 비… 저수지 둑 무너지고 건물 붕괴되는 등 피해 잇따라

이원근 기자

입력 2020-08-02 10:51:1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80201000006900000481.jpg
많은 비가 내린 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태평촌삼거리 인근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2일 경기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려 저수지의 일부 둑이 무너지고 건물 붕괴로 50대 남성이 매몰돼 숨지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이날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집계된 누적 강수량은 안성 269㎜, 이천 154.5㎜, 여주 149㎜, 광주 124㎜, 용인 107.5㎜ 등이다.

이천시는 오전 7시 30분께 이천시 율면 산양저수지 둑 일부가 무너졌다는 신고를 받고 인근의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이날 오전 7시11분께 안성시 일죽면 화봉리의 한 양계장에서는 집중호우로 조립식 판넬 건물이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50대 남성이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사망했다.

같은 날 오전 2시30분 광주시 곤지암읍 장심리와 오전 2시55분 수원 권선구 세류동에서 각각 3세대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 광주 곤지안읍 건업리에서는 오전 0시40분께 공사장 주변의 사면이 유실돼 오전 3시께 복구를 마쳤다.

안성과 용인, 이천 여주, 광주 등 5개 시에서는 호우 경보가 발령됐고 연천, 파주, 구리, 남양주, 하남, 양평, 안산, 시흥, 평택, 화성, 광명, 부천, 의정부, 수원, 성남, 안양, 오산, 군포, 의왕, 가평, 동두천, 포천, 고양, 양주, 김포 등 나머지 26개 시군에는 전날부터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 예상될 때 발표되고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이원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