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통진읍 한 공장 옹벽 폭우로 무너져내려

김우성 기자

입력 2020-08-03 15:22: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80301000083000004501.jpg
김포시 통진읍 서암리 공장에서 옹벽이 무너져 굴착기가 잔해를 정리하고 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3일 김포시 통진읍 서암리 한 물류자동화로봇 생산공장에서 약 10m 높이 옹벽이 붕괴해 복구 중이다.

옹벽은 전날부터 내린 비로 토사와 함께 무너져내렸으며, 오전 6시께 공장 관계자가 발견해 신고했다.

이날 호우경보가 내려진 김포에서는 봉성1배수펌프장 인근 자전거도로 하단 지지층이 유실되는 등 30여건의 피해사례가 접수됐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김우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