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 호우로 중단 됐던 가평 가스·수돗물 공급 5일 오후 복구

김민수 기자

입력 2020-08-05 16:43:0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80501000209600010961.jpg
5일 오후 가평군 가평읍 달전천 제방 복구에 나선 가평군 등이 중장비 10여 대를 투입해 긴급 복구에 힘을 쏟고 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지난 3일 집중호우로 가평군 가평읍 달전천 제방 붕괴사고가 발생, 도시가스·상수도 관로가 노출되면서 가스, 수돗물 공급에 차질을 빚었던 사고 현장이 사고 이후 사흘여만인 5일 오후 복구됐다.

이로써 도시가스와 수돗물 공급 중단으로 불편을 겪던 가평읍과 청평면, 상면 일부 지역 1만여 가구가 걱정을 덜게 됐다

가평군 등은 이날 복구 현장에 굴착기, 덤프트럭 등 중장비 10여 대를 투입 대대적인 복구에 나서 파손 상수도관을 교체하는 등 제방 복구에 힘을 쏟았다.

이번 집중 호우로 가평지역은 인명피해 4명, 산사태 76곳, 도로파손 88곳 등 460여 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5일 오후 2시 현재 260건을 응급복구하고 200여 건에 대해 복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북한강 상류의 소양강댐이 이날 오후 3시에 방류를 시작, 가평 지역 북한강 인근 저지대의 침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군은 소양강댐 방류가 약 8시간이면 청평댐에 도달할 것으로 보고 군민들에게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공공 안전 경보로 침수 대비 안전지역으로 대피할 것을 당부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김민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