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에 내일까지 최고 300㎜… 태풍도 온다

김동필 기자

발행일 2020-08-1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도교 위까지 차오른 오산천
경기도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령된 9일 오전 오산시 오산천에 설치된 인도교에 불어난 물이 다리 위까지 차오르고 있다. 기상청은 "10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고, 제5호 태풍 장미까지 북상 중이니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중심기압 1000hPa 세력은 약할 듯
내일 제주 거쳐 동해상으로 이동


연일 폭우가 쏟아지면서 비 피해가 속출하는 와중에 태풍까지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되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9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위치한 정체전선으로 서해상에서 비구름대가 계속 유입하고 있다. 해당 구름대에 동반한 수증기 통로로 인해 남북 폭이 좁으면서 많은 비가 한꺼번에 내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11일까지 수도권 예상강수량은 100~300㎜로, 많은 곳은 300㎜ 이상이 내려 지역 편차가 클 것으로 보인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이날 오전 3시께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600㎞ 부근 해상에서 5호 태풍 '장미(JANGMI)'가 발생해 우리나라로 북상하면서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현재 지난 1일부터 내린 비로 전국적으로 30명이 사망하고, 12명이 실종됐으며 8명이 다쳤다. 이재민은 5천971명에 달하고, 시설피해도 9천491건이 신고됐다.

그나마 태풍 장미의 세력이 중심기압 1000hPa, 강풍반경 약 200㎞, 중심 최대 풍속 시속 65㎞(초속 18m)로 태풍의 세력은 매우 약할 것으로 예측된다. 고온해역 위로 건조한 대기가 위치한 덕분인데 11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거쳐 밤엔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만조시기와 겹쳐 해안 저지대 피해에는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폭우 형태와 위치가 빠르게 변하면서 어디든 폭우가 올 수 있으니 사전 대비와 안전이 우선"이라고 당부했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