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재난지역 지정해달라"… 가평군의회, 정부 지원 촉구

김민수 기자

발행일 2020-08-20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가평군의회(의장·배영식)가 청와대 등에 가평군 특별재난지역 지정 등 정부 차원의 지원을 촉구했다.

가평군의회는 19일 긴급회의를 열고 집중호우로 인해 막대한 피해를 본 가평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이날 의회는 건의문을 통해 "가평군은 기록적인 긴 장마와 많은 비로 인하여 막대한 피해를 당한 수해상황에서 아직도 불편함과 어려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가평군민의 정상적인 생활로의 조기 복귀 및 수해상황의 빠른 복구를 위하여 가평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이어 "50일이 넘는 긴 장마 기간과 기록적인 폭우로 인하여 우리 가평군은 도로 36개소, 하천 104개소, 산사태 101개소, 소규모시설 93개소, 수리시설 6개소 등 다수의 공공시설에 대한 피해와 주택 153건, 농경지 169건 등 사유시설에 피해가 발생했다"며 "주택침수 및 산사태로 86세대 119명의 주민이 집을 잃고 임시주거시설 등에서 하루하루를 버티며 힘들어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김민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