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망대] 경기도와 ‘장보고 프로젝트’

김재수

발행일 2015-11-26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내 어장에서 생산된 김 등
다양한 수산식품 가공 개발
중국시장 적극 공략해야 한다
해상무역 판도 바꾼 장보고처럼
한중FTA 위기를 기회 삼기위해
철저하고 공격적인 마케팅 필요


2015112501001836800098201
김재수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
최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해양수산부와 함께 수산물 수출 확대를 위해 ‘장보고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해상왕’ 장보고의 명성에 걸맞게 다양한 전략을 추진하여 우리 수산물 수출을 확대하자는 것이다. 우선 수출 스타품목인 ‘김’을 집중 육성 지원한다. 장보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최근 중국 상해에서 한국 수산물 홍보행사(K-Seafood Fair)도 개최했다. 중국 오피니언 리더를 초청하여 세미나를 개최하고, 한국 수산물의 우수성을 설명했다. 한국 수출업체와 중국 바이어 간 만남의 장도 마련했는데, 한국 수산물에 대한 중국 현지의 관심이 매우 높았다. 중국검험인증그룹유한회사(CCIC)로부터 한중 농수산식품 교역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감사패도 받았다.

과거에는 김이 한국과 일본, 중국 등 일부 아시아 국가에서 소비되는 품목이었고, 그나마 한인마켓에서 반찬용 위주로 소비되었다. 최근 김의 수요는 다양하다. 밥과 같이 먹는 반찬용도를 넘어서 간식이나 안주용 스낵으로 김을 즐긴다. 김 소비에 대한 고정관념이 깨졌다. 스낵김, 조미김 등 다양한 신상품이 외국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증대시킨다. 국내 업체들도 어린이용 김, 불고기맛 김 등 다양한 신상품을 개발하고 있다. 외국인 소비자들을 겨냥해 수출용 김은 바삭바삭하게 가공하고, 여러 가지 맛을 가미한다.

2012년 aT는 세계 3대 요리학교 중 하나인 미국CIA(The Culinary Institute of America)와 공동으로 글로벌 김 메뉴 요리책자를 펴낸 바 있다. 요리 시연회에서 서양음식으로 변모된 김은 인기가 대단했다. 유럽, 남미 등 전 세계를 상대로 충분히 수출 가능하다는 확신이 들었다. 맛과 영양 면에서 충분히 경쟁력을 갖추고 있고 현대인의 취향에 알맞기 때문이다.

김은 해외에서 칼로리가 낮고 단백질, 비타민 함량이 높은 ‘웰빙식품’으로 통한다. 소비패턴 변화와 수출증대 노력으로 김 수출은 크게 늘어났다. 2010년 처음으로 연간 수출실적 1억달러를 돌파했고, 작년에는 2억달러를 넘어섰다. 올해는 3억달러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출 3억달러를 달성한다면 국내 김 생산량의 약 36%를 수출하게 된다. 국내가격 지지와 함께 어가 소득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

경기도는 주요 김 수출 지역이다. 안산 대부도, 화성 제부도 등 주요어장에서 많은 양의 김이 생산된다. 국내 생산량의 약 3% 정도이나 최근 중국수출이 크게 늘면서 수출효자 역할을 하고 있다. 경기도는 올해 중국 광둥성에서 대대적인 경기 김 판촉전을 열기도 했다. 짠맛과 기름기를 줄이고 바삭하게 가공한 경기도의 조미김, 스낵김이 중국 소비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경기도의 서해안은 청정해역이며 영양염류가 풍부하다. 맛, 영양, 위생 등 ‘명품 김’으로서 삼박자를 고루 갖췄다. 경기도가 대 중국 수출에 유리한 지리적 이점을 살려 수출증대에 나서야 한다. 김을 이용한 스낵상품, 퓨전요리처럼 우리 수산식품의 다양한 변신이 필요하다. 김 수출 성공사례를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다. 중국에서는 전복, 해삼 등이 건강식품으로 인기가 높다. 다양한 웰빙 수산식품을 개발·가공해야 한다. 고급화, 명품화 마케팅 전략으로 중국시장을 적극 공략해야 한다. 경제발전과 소득증대에 따라 중국인들의 한국 수산물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 중국의 소비패턴 변화에 대응하고 내륙 수출시장을 집중 공략하면 우리 수산물 수출은 크게 증대될 것이다.

신라시대 장보고는 서해에서 당나라 해적이 기승을 부리자, 청해진을 설치하여 해적을 소탕하고 해상권을 장악했다. 안정된 바다를 기반으로 한·중·일 3국간 해상무역을 주도하고 멀리 이슬람권까지 교역을 확대했다. 말 그대로 위기를 기회로 바꾼 장보고다. 한중FTA로 값싼 중국산 농수산물이 수입되면 우리 농어업이 어려워질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기회도 다가온다. 중국인들이 고급 농산물과 안전한 수산물 소비에 눈뜨기 시작한 것은 우리에게 좋은 기회이다. 향후 2, 3년이 수산식품 수출증대를 위한 ‘골든타임’이다. 해상무역의 판도를 바꾼 장보고처럼 우리도 위기를 기회로 바꾸기 위해 철저한 전략을 세우고 공격적으로 나서야 한다. 경기도가 앞장서서 우리 수산식품 수출에 희망을 만들자.

/김재수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

김재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