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은 귀환, 사할린의 한인들] 각계각층 지원 움직임

커지는 ‘교류 목소리’ 한인들이 다리 돼야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5-12-01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구성원으로서 활동 유도… 민족 정체성·자부심 높여
김포에 이어 道·안산 광역·기초의회 조례 제정 추진


광복 70주년이 되도록 아픈 역사의 굴레를 벗지 못한 사할린 한인들에 대한 관심이 경기도와 안산시를 중심으로 커지고 있다.

두 지역 간 교류가 활성화돼야 한다는데 공감하는 분위기 속, 사할린 한인이 진정한 이웃으로 거듭나도록 하기 위해 이들이 한국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참여형’ 교류 활동을 모색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사할린 한인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정착한 지역인 안산에선 영주 귀국한 한인을 지원하기 위한 조례 제정 등을 시의회에서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성준모 의장은 “안산은 사할린 한인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곳으로 다양한 지원 정책을 실시하고 있지만, 조례를 제정하려는 움직임은 아직까지 없었다”며 “시의회에서 필요하다면 지원 조례 제정 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도의회에선 지난달 러시아·구소련 지역에 거주했던 한인을 지원하기 위한 조례를 발의한 바 있다. 도의회 여성가족교육협력위원회는 내년 2월 제305회 임시회에서 이 조례를 심의할 예정이다. 법제처 국가법령정보센터에 따르면 도내에선 김포시에서만 유일하게 사할린 한인을 지원하기 위한 조례를 제정해 운용하고 있다.

한편 지난 26일부터 29일까지 나흘간 안산시 일대에서 열린 ‘사할린 동포 초청 축제 한마당’을 계기로 한국과 사할린 간 교류가 활발해져야한다는 목소리에도 무게가 실리고 있다.

다만 한국과 사할린이 서로를 ‘이웃’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하려면, 한국인들과 사할린 한인들이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장을 점점 더 넓혀가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한국과의 교류 활동에서 사할린 한인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기회도 늘려야 한다는 지적도 두루 제기되고 있다.

한 사할린 한인 2세대는 “교류 활동이 많아져야 한국에서도 사할린 한인들을 이웃으로 받아들이고, 사할린 현지에서도 정체성을 굳건히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과 사할린 이웃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장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