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윤재준 제33대 편집국장

임명동의 투표 통과

김명래 기자

발행일 2015-12-31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5123101002222400113151
윤재준(53·사진) 경인일보 경기북부 분실장이 제33대 편집국장으로 30일 확정됐다.

윤 신임 국장은 이날 경인일보 편집국 편집제작 종사자들의 임명동의 찬반투표를 거쳐 신임 편집국장이 됐다.

투표에는 전체 편집국원 중 육아휴직자 등을 제외한 113명 중 109명(96.5%)이 참여했고, 86명(78.9%)이 찬성했다.

윤 신임 국장은 경기도 시흥 출생으로 충북대학교 대학원(석사)을 졸업했다.

1991년 경인일보에 입사해 중부권취재본부장, 지역사회부장, 정치부장, 편집국장(30대)을 지냈다.

/김명래기자 problema@kyeongin.com

김명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