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광장] 기적을 만드는 비밀

송진구

발행일 2016-01-13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신이 뭔가를 이루고 싶다면
가능성 없다는 부정적 생각 말고
오로지 믿음 하나로 실천해야
수많은 장애물과 절망이 닥쳐도
결코 포기하지 말고 도전한다면
성공이라는 기적 스스로 만든것


2016011001000589400029481
송진구 인천재능대 교수
얼마 전 YTN에서 감동적인 뉴스보도를 접한 적이 있습니다. 인도의 한 노인이 혼자 산을 깎아서 길을 만든 실화였습니다. '마운틴 맨'으로 알려진 다시락 만지씨라는 실존인물의 이야기였습니다. 이 실화는 영화로도 제작되었다고 합니다. 만지씨가 젊은 시절 아내와 산길을 오르다 아내가 심하게 다쳐서 위급한 상황이 되었는데 산이 가로막혀 병원에 가지 못하고 그만 세상을 떠나고 맙니다.

만지씨는 사랑하는 아내를 구하지 못한 죄책감에 시달리다가,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게 만들겠다는 각오로 염소 세 마리를 팔아서 장만한 정과 망치로 산을 깎기 시작합니다. 사람들은 만지씨가 저러다가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으로 말렸지만 만지씨는 산을 깎는 일을 멈추지 않았고, 결국 혼자의 힘으로 산을 깎아 폭 8m, 길이 110m의 길을 만들어냅니다. 길이 완성되자 병원까지 55km였던 길이 15km로 단축되었습니다. 지금은 많은 사람이 만지씨가 산을 깎아 만든 그 산길을 따라 걷고 차가 다닌다고 합니다. 만지씨가 산을 깎는 데 걸린 시간은 무려 22년이었습니다.

이런 기적 같은 이야기를 들으면 대부분의 사람은 '이야~그 양반 대단하네. 어떻게 그런 기적 같은 일을 만들었을까' 라고 감동하는 것으로 끝납니다. 그러나 어떤 사람들은 감동 만하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스스로 그런 기적을 만들어내서 주인공이 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기적을 만들어 스스로 주인공이 되는 사람들에게는 비밀이 있습니다. 그들은 인간의 마음속에는 하나의 믿음만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어떤 것에 대한 믿음은 하나의 통로만을 허용합니다. 하나의 믿음은 다른 믿음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즉, 자신이 어떤 일을 이룰 수 없다고 믿는 순간 자신이 그 일을 이룰 수 있다는 믿음을 갖지 못하는 것이고, 자신이 이룰 수 있다고 믿는 순간 그 일을 못 이룬다는 생각을 갖지 않는 것입니다. 결국 자신의 문제입니다. 기적을 이룬 사람들은 자신이 그 일을 이룰 수 있다는 하나의 믿음만이 마음속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에 믿었고 도전했으며 마침내 이루어낸 것입니다.

만약에 우리도 만지씨와 같은 상황이라면 산을 뚫고 길을 내는 일을 시도했을까요? 아마 대부분은 그런 엄청난 시도를 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산을 뚫어야만 내 아내와 아이를 살릴 수 있는 상황이라면 어떻게 할까요? 당연히 뚫겠죠. 모든 것을 다 포기하고 산을 뚫는 일에만 전념할 것입니다. 물론 만지씨보다 시간이 더 걸릴 수도 있을 것입니다. 23년이 걸릴 수도 있고, 25년이 걸릴 수도 있을 것입니다.

만지씨 같은 기적을 만드는 방법이 있습니다. 다음과 같은 세가지 조건을 충족시킬 수 있다면 당신도 기적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입니다. 첫째, 당신이 무엇인가를 이루고 싶다면 안될지도 모른다는 부정적인 생각은 갖지 말아야 합니다. 그것을 이룰 수 있다는 오로지 하나의 믿음만을 가져야 합니다. 믿음은 하나의 통로만 허용하기 때문이고 믿음은 생각은 물론 몸까지 움직이기 때문입니다. 둘째, 그런 하나의 믿음을 가진 다음 지금 즉시 시작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믿음을 갖고 시작했다는 것만으로 모든 사람이 원하는 것을 얻을 수는 없습니다. 중간에 수많은 장애물이 당신을 시험에 들게 하고 절망에 빠트릴 것입니다. 많은 사람이 여기에서 무너집니다. 셋째, 그때 반드시 필요한 것이 포기하지 않는 것입니다. 포기하지 않고 도전을 계속한다면 그 기적은 다른 사람에게만 일어나는 일이 아니라, 당신이 스스로 만들어낸 기적이 될 것입니다.

올해는 당신 자신이 기적을 만드는 주인공이 돼볼 것을 권합니다.

/송진구 인천재능대 교수

송진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