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인터뷰] 주민 불편 해소위해 발로뛰는 김성제 의왕시장

대규모 도시개발 사업 마무리
수도권 중심도시로 도약할 것

문성호 기자

발행일 2016-01-25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성제 의왕시장 동정사진 (23)
김성제 의왕시장은 올해 대규모 도시개발사업들을 성공시켜 의왕시를 수도권 중심도시로 도약시키겠다고 말했다. /의왕시 제공

백운지식문화밸리 상반기 착공
고천행복타운, LH와 적극 협력
국내 유일 '철도특구사업' 속도


"국내·외 경제가 어려운 여건이지만 새해에는 우리 시의 지속적인 발전과 명품도시 실현을 위해 더욱더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습니다."

"을미년에는 의왕시가 하루도 조용한 날이 없었던 것 같았다"는 질문에 김성제 의왕시장은 "지난 한해를 돌이켜보면 우리 의왕시는 법무타운 등으로 시민사회가 갈등으로 분열되는 다사다난했던 해였다"면서도 "대규모 도시개발 프로젝트들이 성공의 물꼬를 트기 시작하면서 명품도시 도약의 기반을 마련하는 등 시정 전반에 걸쳐 많은 성과를 거둔 풍성한 해이기도 했다"고 평가했다.

김 시장은 먼저 의왕시의 대규모 도시개발 사업들을 성공시켜 수도권의 중심도시로 도약시키겠다고 병신년(丙申年)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그는 "백운지식문화밸리와 장안지구는 올 상반기 부지조성공사를 진행하고, 하반기에 공동주택을 분양해서 2018년 완공 목표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고천행복타운은 지구지정(안)이 지난해 말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심의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한 만큼 사업이 본격 추진되도록 LH공사와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벤처 타운과 주거단지로 조성하는 한국농어촌공사 이전 지역 도시개발 사업은 올해 중순 착공을 목표로 지원하고 의왕ICD 인근 의왕산업단지는 올해 말 착공을 목표로 추진하겠다"며 "백운호수 순환 탐방로 조성, 왕송호수 전망대, 피크닉 정원, 에코센터 건립과 함께 연꽃단지 대규모 확장 등 시민들이 체감하는 쾌적한 힐링생태 도시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시장은 국내 유일의 철도특구사업을 본격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3월말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하는 레일바이크 사업을 부곡 전통시장과 연계해 지역 경제를 더욱 활성화시키는데 집중 지원하고 가칭 '철도특구 활성화 자문위원회'를 통해 의왕시의 관광 브랜드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16만 의왕시민들의 열망을 모아 의왕시에 국립철도박물관을 반드시 유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청소년들이 마음껏 꿈을 키울 수 있는 쾌적한 교육환경 조성 ▲시민 모두가 행복한 복지도시 조성 ▲시민들의 건강 증진을 위한 체육시설 확충과 함께 문화 예술의 활동 적극 지원 등도 설명했다.

'찾아가는 시장실', '발로 뛰는 동장실', '바로바로 콜센터' 등을 통해 시민불편을 적극적으로 해소해 나가겠다고 밝힌 김 시장은 "의왕시는 5대 강력범죄, 교통사고, 화재 발생 건수 등에서 전국 최고 수준의 안전한 도시로 평가받고 있는 만큼, 시민들의 안전을 위하여 예방적 재난 관리 및 민·관이 협력해 통합적 안전관리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범죄예방을 위한 셉테드 개념의 마을만들기 사업을 확대하고 CCTV 설치와 가로·보안등 교체는 물론 범죄 취약지역의 환경을 개선하여 안전한 마을로 조성하는 등 시민참여와 소통을 통한 주민자치를 실현하고, 시민안전을 더욱 꼼꼼히 챙기겠다"는 약속으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의왕/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