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인터뷰] 이상윤 수원시 장안구청장

'연무동 문화센터' 신축 역량집중

김대현 기자

발행일 2016-01-27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장안구청장

송죽동엔 행복 쉼터 조성
KT야구장 교통책도 마련
광교산 자전거 도로 구축


수원시 장안구는 시의 관문이다. 경부선·지하철1호선 수원역이 있는 팔달구가 시의 얼굴이라면 국도 1호선이 길게 가로지르는 시 경계지역인 장안구는 관문이다. 그 만큼 역동적이다. 이상윤 장안구청장에게 올 한해 계획을 들어봤다.

이 구청장이 올해 신경 쓸 주요사업은 대략 5가지 정도다. 우선 낡은 연무동 (주민)문화센터를 새로 짓는 일이다.

그는 "연무동 지역은 문화·복지시설과 주차공간 등이 부족한 게 사실"이라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문화센터와 공영주차장 등을 복합 건립할 계획이다. 전통시장인 연무시장의 활성화 효과도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구청장은 또 송죽동 주민들을 위한 행복쉼터 신축사업과 단순한 배설공간에서 쉼의 공간으로 국내 화장실의 패러다임을 바꾼 반딧불이 공중화장실 리모델링 사업도 소개했다.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서 화장실 메카로서의 위상을 재확립하겠다는 게 그의 목표다.

국도 1호선 주변에 들어선 수원 KT위즈파크 야구장의 교통대책도 포함됐다. 이 구청장은 "수원 KT위즈파크를 찾는 관람객들을 위해 주변 도로를 정비했다"며 "주차예약제 전면실시와 임시주차장 운영, 불법 주·정차 단속반 운영 등으로 경기 시작 1시간 전부터 차량 혼잡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전거만으로 광교산을 즐길 수 있도록 자전거 도로망을 구축하겠다는 그는 올해도 장안은 '사람중심 행복장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김대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